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맛·향 뛰어난' 해남 바나나, 내달 본격 출하

송고시간2021-06-29 16:02

댓글
바나나 '주렁주렁'
바나나 '주렁주렁'

[해남군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해남=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전남 해남 바나나가 7월부터 본격 출하된다.

올해 해남에서는 2농가 0.6ha 면적에서 36t의 바나나를 수확할 예정이다.

바나나는 정식 후 1년생부터 수확이 가능하며 생육이 좋을 경우 보통 2년에 3회 정도 수확한다.

북평면 신용균(75) 씨 바나나 농장은 지난해 첫 수확을 통해 어린이들과 함께하는 바나나 수확축제 개최를 비롯해 해남미소와 백화점 등에 납품하며 해남 바나나 재배의 성공을 알렸다.

옥천면 바나나 농장에서도 9월부터 수확을 시작한다.

국내산 바나나는 나무에서 충분히 숙성한 뒤 따기 때문에 맛과 향이 뛰어나고 친환경 농법으로 재배돼 고온이나 농약으로 살균하는 검역과정을 거치는 수입산에 비해 소비자 선호도가 매우 높은 편이다.

해남 바나나
해남 바나나

[해남군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명현관 해남군수는 29일 "기후 변화와 소비 성향의 변화로 아열대 작목이 향후 경쟁력 있는 작물이 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바나나뿐 아니라 파인애플, 레드향 등 다양한 아열대 과수를 도입해 농가의 새로운 소득작목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chog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