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구∼통합신공항 철도 등 경북 6개 사업 신규 반영

송고시간2021-06-29 16:35

댓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역점사업 대거 포함

신공항 활성화 핵심 인프라 구축…달빛철도 동서 화합 실현 기대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도는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년)에 대구·경북 통합신공항과 대구를 잇는 광역철도 등 신규 사업이 다수 반영돼 신공항 활성화와 지역발전 핵심 인프라를 구축하게 됐다고 밝혔다.

29일 경북도에 따르면 군위·의성에 들어서는 통합신공항과 대구를 연결하는 대구∼경북 광역철도(서대구∼통합신공항∼의성) 등 6개 사업이 신규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됐다.

도는 그동안 신공항 건설에 따른 주요 사업으로 공항 철도를 국가계획에 최우선 반영해달라고 중앙 부처에 건의해왔다.

이 노선은 경부선과 중앙선을 연결해 철도 이용 확장성에 큰 축을 담당하고 통합신공항이 중부권 거점공항으로 발전하는 데 필요하다.

길이 61.3㎞에 복선전철 건설이 추진되고 사업비는 2조444억원 소요될 것으로 추산한다.

현재 대구에서 의성까지 자동차로 118분 걸리지만, 이 철도를 건설하면 29분으로 단축된다.

중부내륙선(이천∼문경)과 남부내륙선(김천∼거제) 간 단절 구간인 문경∼김천도 연결한다.

문경∼점촌∼상주∼김천 70.7㎞ 구간 사업비로 1조1천437억원이 든다.

도는 이 구간 연결로 철도 효율성이 높아지고, 수도권과 낙후한 중·남부 내륙을 잇는 산업·관광벨트를 구축해 지역균형개발을 촉진할 것으로 기대한다.

대구권 광역철도 2단계로 김천∼구미 연결도 추진한다.

대구권과 김천시, 김천혁신도시 등 주요 도심을 연결해 주민에게 철도 서비스를 제공한다.

중부내륙철도(이천∼문경) 개통에 대비하고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 기반이 되는 경북선(점촌∼영주 구간) 단선 전철화 사업도 이번 계획에 들어갔다.

대구 도시철도 1호선은 경산 하양역에서 영천 금호(경마공원)까지 연결한다.

대구시와 광주시·경북도 등 영·호남 6개 시·도가 공동으로 요구해온 달빛내륙철도(광주 송정∼서대구)는 막판에 반영돼 동서 화합 실현과 균형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도청 이전 신도시 안착을 위해 꾸준히 건의해 온 점촌∼안동선(47.9㎞), 신공항과 연계한 동서횡단 노선인 김천∼전주선(101.1㎞)과 의성∼영덕선(71.9㎞), 충남∼충북∼경북을 가로질러 서해와 동해를 연결하는 중부권 동서횡단철도(243.3㎞), 구미 국가산단의 교통인프라를 지원하는 구미산단선 인입철도(8.3㎞)는 추가 검토사업에 반영됐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미 시행 중인 사업을 정상적으로 추진하고 4차 계획에 반영된 사업도 조속히 추진되도록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 경북 백년대계 철도망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경북 노선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경북 노선도

[경북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aru@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