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란 대통령 당선인 "팬데믹 이후 수감자 12만명 임시 석방"

송고시간2021-06-29 17:14

댓글

"다른 나라에서 찾을 수 없는 인권 보호 사례"

라이시 이란 대통령 당선인
라이시 이란 대통령 당선인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이란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해 팬데믹 이후 수감자 12만명을 임시로 석방했다고 반관영 파르스 통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란의 현 사법부 수장이자 대통령 당선인인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는 전날 현지 언론 인터뷰에서 "팬데믹 사태 속 수감자의 생명과 건강 보호를 위해 12만명을 임시 석방했다"면서 "이는 세계에서 보기 힘든 (인권 보호) 사례"라고 강조했다.

이어 "인권 활동가 누구라도 이란의 수감시설을 방문해 인권 보호 상황을 확인할 수 있다"며 "사법부는 이를 위해 감옥 문을 열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라이시 당선인의 이런 발언은 이란 사법부의 인권 침해를 주장해온 서방을 의식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지난 22일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라이시 당선인은 반체제 및 인권 옹호 인사 탄압 논란과 관련해 "그런 주장을 하는 사람은 옳지 않으며 나는 언제나 인권과 사회적 권리를 옹호해 왔다"고 일축했었다.

국제앰네스티는 1988년 이란 정부가 수감된 반체제 정치범 수천 명을 비밀리에 처형하고 시신을 유기했을 때 이를 주도한 소위 '사망위원회'에 라이시 당선인도 속해있었다고 고발했다.

또 재작년 11월 이란에서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벌어졌을 때 정부와 보안군이 저지른 불법 행위에 대해 라이시의 사법부가 포괄적 면책을 해줬다고도 비판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행정부는 2019년 "청소년 시절 저지른 범죄에 대한 사형 집행, 죄수 상대 고문 등 잔인하고 비인간적인 조치"를 한 이유로 라이시를 제재 대상에 올렸다.

라이시 당선인은 오는 8월 4년 임기를 시작한다.

logo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