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포·부천·하남·강동구 "GTX-D 원안 위해 다시 연대"

송고시간2021-06-29 22:38

댓글

(하남=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 김포·부천·하남시와 서울 강동구는 29일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D 노선 축소와 관련, 공동성명을 내 "수도권 서부인 김포와 부천, 동부인 서울 강동과 하남 시민들을 연결하는 GTX-D 노선에 대한 기대를 무참히 깨고 말았다"고 비난했다.

김포·부천·하남·강동구 지자체장 "GTX-D 서울 직결 촉구"
김포·부천·하남·강동구 지자체장 "GTX-D 서울 직결 촉구"

(부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김상호 경기 하남시장(왼쪽부터),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장덕천 경기 부천시장, 정하영 경기 김포시장이 지난 5월 20일 경기도 부천시 춘의동 부천종합운동장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광역급행철도(GTX) D 노선의 서울 직결을 정부에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1.5.20 tomatoyoon@yna.co.kr

4개 지자체는 "이번 결정은 취약한 교통기반시설로 고통받는 신도시 시민들의 염원을 저버린 것"이라며 "경제성과 수혜성 측면에서 전혀 문제가 없고 오히려 동서 균형 발전을 견인할 수 있는 기회의 노선에 대한 희망을 끊어낸 것과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다시 한번 GTX-D 노선 원안에 대한 희망을 지키기 위해 김포·부천·강동·하남시민 200만은 연대해 나갈 것이며 이 연대에 4개 지자체가 뜻을 같이할 것임을 분명히 한다"고 강조했다.

GTX-D 노선 원안은 김포∼검단·계양∼부천∼서울 남부(강동 포함)∼하남 68.1㎞ 구간으로 경기도가 지난해 9월 최적 노선으로 정부에 건의했다.

국토교통부는 그러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년) GTX-D 노선으로 김포 장기∼부천종합운동장 구간만 확정해 이날 발표했다.

ch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