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 집회금지 기준 10명→50명 완화…광화문 집회 허용

송고시간2021-06-30 14:21

댓글

7월 1일부터 2주간 적용…방역수칙 준수해야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다음 달 1일부터 2주간 서울 전역에 내려진 집회 금지 조치 기준이 기존 10명 이상에서 50명 이상으로 완화된다. 광화문광장 등 도심 집회도 허용된다.

서울시는 7월 1일부터 10명 이상 집회 금지를 종료하고, 50인 이상 집회 금지 조치를 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광화문광장·서울역광장·서울광장·청계광장 등에 내려졌던 집회 금지 조치도 해제했다.

50인 이상 집회 금지는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가 적용되는 14일까지 유효하다.
이 기간 50명 미만이 참가하는 집회도 ▲ 체온측정 ▲ 명부 작성 ▲ 마스크 착용 ▲ 2m 이상 거리 두기 등 7개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위반 시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10인 이상 집회 금지가 해제되는 것은 작년 11월 이후 약 7개월 만이다.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작년 2월 광화문광장 등 도심 곳곳을 집회 금지구역으로 지정한 데 이어 같은 해 8월 21일부터 10인 이상 집회를 전면 금지했다.

이후 확산세가 누그러지자 10월 12일 100인 이상으로 금지 기준을 1차례 완화했지만, 코로나19가 재확산하자 11월 24일부터 다시 10인 이상 집회를 금지했다.

서울시의 10인 이상 집회 금지는 그간 집회·시위의 자유를 과도하게 침해한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민주노총은 전날 서울시의 10인 이상 집회 금지 고시가 헌법상 기본권을 침해한다며 헌법재판소에 헌법소원 심판을 청구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연합뉴스 자료 사진]

okk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