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손흥민 뽑지 않은 김학범 감독 "의지 보였지만…그래서 고맙다"

송고시간2021-06-30 16:04

댓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확정하고 김학범 감독을 들어올린 손흥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확정하고 김학범 감독을 들어올린 손흥민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올림픽에 가고 싶다는) 의지를 많이 보였는데…."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무대에 나설 18명의 태극전사를 확정한 김학범(61) 올림픽 대표팀 감독이 끝내 '와일드카드(24세 초과 선수)'에 뽑지 못한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에 대해 아쉬움과 고마움을 동시에 쏟아냈다.

김학범 감독은 30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 드림홀에서 도쿄 올림픽에 나설 18명의 태극전사 명단을 발표하면서 손흥민을 제외했다. 사실상 선수 보호에 더 방점을 둔 김 감독의 힘겨운 선택이었다.

김 감독은 3명의 '와일드카드'로 황의조(보르도), 권창훈(수원), 김민재(베이징 궈안)를 선택한 가운데 손흥민을 선택하지 않았다.

이미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당시 손흥민과 황의조를 와일드카드로 선택해 '금빛 영광'을 차지했던 김 감독은 손흥민을 와일드카드로 뽑는 방안을 놓고 고민을 많이 했다.

질문 듣는 김학범 감독
질문 듣는 김학범 감독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김학범 올림픽 남자 축구대표팀 감독이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축구대표팀 최종 명단 발표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을 듣고 있다. 2021.6.30 yatoya@yna.co.kr

'월드 클래스' 공격수로 인정받는 손흥민의 합류는 한국 축구 사상 첫 올림픽 '금빛 도전'에 큰 도움을 줄 수 있다.

특히 '29세 동갑내기" 공격수 황의조와 함께 2018 아시안게임에서 보여준 '환상 득점 호흡'은 김 감독의 도쿄 올림픽 금빛 구상에도 중요한 부분이었다.

손흥민도 김학범호 합류에 의지를 보였다. 손흥민은 소속팀에도 올림픽 참가 의지를 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김 감독은 긴 고민 끝에 '선수 보호'에 더 방점을 뒀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무대에서 37경기 동안 17골을 쏟아내 자신의 한 시즌 정규리그 최다골 기록을 세웠다. 팀의 공식 경기까지 합치면 51경기 22골이었다.

김 감독은 힘든 시즌을 마친 손흥민이 짧은 휴식 기간을 거쳐 올림픽 대표팀에 합류했을 때 부상 위험이 클 수도 있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김 감독은 이에 대해 "손흥민이 올림픽 출전 의지를 많이 보였다. 그런 의사 표현도 했다"라며 "손흥민에게 이 자리를 빌려 고맙다고 이야기하고 싶다"라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horn9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