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딸 닮은 덴마크 입양인에 옥반지 끼워준 어머니 "엄마라 불러요"

송고시간2021-07-01 08:39

댓글
딸을 닮은 덴마크 입양한인에 옥반지 끼워진 이씨
딸을 닮은 덴마크 입양한인에 옥반지 끼워진 이씨

[아동권리보장원 입양인지원센터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친엄마를 찾을 때까지 엄마를 대신해줄게요. 이제부터는 엄마라 불러요."

20살 때 딸을 낳아 입양을 보낼 수밖에 없었던 이 씨(61)는 덴마크에 입양된 한인 신선희(선희 엥겔스토프·38) 씨의 손에 자신의 옥반지를 빼서 끼워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씨와 신 씨는 지난주 동대구역에서 아동권리보장원 입양인지원센터로부터 도움을 받아 만났다. 둘은 모녀(母女) 관계인 줄 알고 유전자(DNA) 검사를 했지만 일치하지 않았다. 그렇지만 서로를 위로해 주기 위해 만났고, 앞으로 모녀 사이가 되기로 약속했다.

이들의 특별한 만남을 지켜본 이정민 입양인지원센터 대리는 만남 당시 상황과 입양 자료 등을 1일 연합뉴스에 보내왔다.

이 씨는 "너의 친엄마도 보고 싶어하겠지만 사정이 있어 나서지 못할 수 있다. 선한 너의 얼굴을 보니, 분명 엄마도 좋은 사람일 것 같다"고 위로했다.

이에 선희 씨는 "입양 보낸 딸도 친엄마를 그리워하고 있을 겁니다. 희망을 놓지 마세요"라고 말한 뒤 반지를 받은 것에 감사를 표했다. 그러고는 "해외 입양인 커뮤니티에서 친딸을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선희 씨는 미혼모의 출산과 입양 과정을 다룬 다큐멘터리 '나를 잊지 마세요'(Forget Me Not)의 감독이다. 1982년 6월 20일 부산 안락조산소에서 태어난 그는 생후 4개월 때 덴마크에 입양됐다. 당시 친모는 '19살의 미혼모'라는 기록이 있다.

그는 지난달 'Forget Me Not' 개봉과 함께 영화제에 참가하고자 한국을 방문했다. 친부모를 찾기 위해 KBS 아침마당에 출연했다.

이 프로를 시청하던 이 씨는 선희 씨의 모습을 보고는 입양 보낸 딸이 아닐까 싶어 즉시 방송사에 연락했다. 둘은 아동권리보장원의 지원을 받아 DNA 검사를 했지만, 친자 관계가 확인되지 않았다.

선희 씨는 "다른 입장에서 같은 상실의 아픔을 가진 사람끼리 만나 서로를 위로할 수 있어 좋았다"면서 "어딘가에 있을 친어머니도 새로 생긴 어머니처럼 용기를 내주길 바란다"고 희망했다

이 씨도 "선희 또래의 딸이 어디에선가 잘 자라주고 있길 바란다"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는 1980년 교제 중이던 남자 친구와의 사이에서 딸을 낳았다. 당시 대학생이던 남자 친구와 결혼이 불가능할 것이라 여긴 부모의 반대로 입양을 보낼 수밖에 없는 처지였다.

당시 출산한 산부인과에서 입양동의서를 쓰라고 했지만, 아이를 포기하고 싶지 않았던 이 씨는 열흘쯤 지나 아이를 되찾고 싶은 마음에 다시 병원을 찾아갔지만, 아이의 행방을 알 수가 없었다고 한다.

선희 씨와 이 씨는 동대구역에서 만남을 가졌다.
선희 씨와 이 씨는 동대구역에서 만남을 가졌다.

[아동권리보장원 제공]

ghw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