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 차기 회장에 김영기 시카고대 교수

송고시간2021-07-01 10:58

댓글
김영기 시카고대 물리학과 교수
김영기 시카고대 물리학과 교수

[연합뉴스 DB 사진]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KSEA)는 차기 회장에 김영기 시카고대 물리학과 교수를 선출했다고 1일 밝혔다.

제51대 회장으로, 임기는 2022년 7월 1일부터 1년간이다. 이 단체는 한국과 미국 간 최대 규모 과학기술자대회인 '한미과학기술학술대회(UKC)' 개최 준비를 위해 1년 전 차기 회장을 뽑는다.

김 차기 회장은 세계적인 고에너지 입자물리연구소인 미국 페르미 연구소 부소장을 지냈고, 미국 물리학회 입자 물리분과위원장을 맡고 있다.

경북 경산 출신인 그는 고려대 물리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로체스터대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UC버클리대 교수를 지냈다. 유럽핵입자물리연구소(CERN)의 차세대 입자 충돌기 건립을 추진하고 있고, 중국과 일본의 고에너지 기관에서 자문위원회 위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미국 물리학회 펠로에 선정됐고, 과학 저널 '디스커버'지가 뽑은 '21세기의 세계과학을 이끌 20인의 과학자' 중 한 사람에 포함되기도 했다.

KSEA 50대 회장은 박병규 버지니아대(UVA) 토목공학과 교수이며, 12월 15∼18일 LA 인근 하얏트 리젠시 오렌지카운티에서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KOFST)와 함께 '세계 보건과 지속가능한 성장 추구'를 주제로 'UKC 2021'을 개최한다.

1971년 워싱턴D.C에서 창립한 KSEA는 50년 동안 한국의 과학기술 발전을 위해 앞장선 단체다. 미 전역에 70여 개의 지부와 30여 개의 대학별 차세대 지부, 31개의 과학기술 관련 전문분과단체를 두고 있다.

ghw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