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올해 전국 대학 입학자 수 50만 명 아래로…2000년 이후 최저

송고시간2021-07-02 14:38

댓글

학령인구 감소가 원인

대학 입학식
대학 입학식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학령인구 감소로 올해 전국 4년제 대학과 전문대의 입학자 수가 줄어들어 20년 만에 50만 명 아래로 떨어졌다.

2일 종로학원하늘교육이 대학알리미 공시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21학년도 4년제 대학과 전문대의 입학자 수는 48만7천532명으로, 작년(52만4천260명)보다 3만6천728명 감소했다.

2000년 이후 20년 만에 처음으로 대학 입학자 수가 50만 명 미만으로 감소한 것이다.

4년제 대학 입학자 수는 33만6천265명으로 작년의 34만9천948명보다 1만3천858명 감소했고 전문대 입학자 수는 15만1천267명으로 작년(17만4천137명)보다 2만2천870명 줄었다.

시도별로 보면 서울과 지방의 차이가 컸다.

2021학년도 대학·전문대 시도별 입학자 수
2021학년도 대학·전문대 시도별 입학자 수

[종로학원하늘교육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 소재 4년제 대학은 작년보다 입학자 수가 1.1%(917명) 늘었고 인천 소재 대학교도 0.6%(48명) 증가했다.

그러나 경남 소재 대학은 12.9%(1천769명), 강원은 11.2%(1천930명), 전북 10.8%(1천824명), 경북 10.1%(2천264명) 등 모두 크게 감소했다.

경기 소재 대학은 1.0%(428명), 대구 1.6%(169명), 울산 1.8%(59명), 제주 2.6%(64명) 등 제주와 광역시 소재 대학은 입학자 수 감소 폭이 비교적 작았다.

전문대는 17개 모든 시도에서 감소했다.

경기 소재 전문대학 입학자 수는 작년보다 17.5%(9천140명) 감소했으며 인천 8.7%(642명), 서울 5.4%(925명) 각각 줄었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은 "앞으로 2년 정도는 입학자 수 정체 현상을 보이다가 2024학년도 대입 때 다시 감소하고, 이후 증감을 반복하다가 2033년 대입 이후 가파르게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dy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