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LG, 카카오모빌리티에 1천억원 지분 투자한다…"신사업 모색"

송고시간2021-07-02 17:11

댓글

배터리·전기차 충전 등 미래 모빌리티 사업 시너지 노려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LG그룹이 카카오모빌리티에 1천억원 규모의 지분 투자를 통해 신사업 기회를 모색한다.

㈜LG는 모빌리티 플랫폼 서비스 기업 카카오모빌리티에 1천억원 지분 투자를 한다고 1일 밝혔다.

LG 측은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관점에서 카카오모빌리티와 협력을 통해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 주행 데이터 확보와 배터리 교환, LG전자[066570]의 전기차 충전 솔루션 등 LG 계열사들의 미래 모빌리티 분야 신사업 기회를 모색하기 위해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며 "잠재 시너지 효과를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여의도 LG트윈타워
여의도 LG트윈타워

[연합뉴스 자료사진]

LG에너지솔루션은 전기차 배터리의 제조부터 활용, 재사용까지 이어지는 생애주기별 관리 및 진단 서비스인 '바스(BaaS·Battery as a Service)' 사업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LG전자는 지난해 말 전기차 충전 상황 모니터링, 원격 제어 및 진단 등 충전소 통합관리 솔루션 시범 서비스를 선보인 바 있다.

LG와 카카오모빌리티는 전략적 파트너십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정기적으로 협력 방안을 논의해 나갈 예정이다.

LG의 배터리·전장 관련 역량과 카카오모빌리티의 플랫폼 역량을 결합해 신사업 기회를 공동 발굴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shin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