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 돌파감염 31명…AZ 13명·화이자 12명·얀센 6명

송고시간2021-07-05 12:02

댓글
코로나19 백신 하반기 접종 본격화
코로나19 백신 하반기 접종 본격화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하반기 접종이 본격화된 5일 오전 서울 강서구 가양동 강서구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은 뒤 이상반응 여부 등을 살피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이날부터는 상반기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차 접종자 중 50세 미만에게 화이자 백신으로 2차 접종을 하는 '교차 접종'도 시작됐다. 2021.7.5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고현실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을 완료한 지 2주가 지나서도 감염된 '돌파감염' 사례가 서울에서 지금까지 31건 보고됐다고 서울시가 5일 밝혔다.

접종 백신 종류별로 보면 아스트라제네카(AZ)가 13명, 화이자가 12명, 얀센이 6명이다. 이 중 AZ와 화이자는 2회, 얀센은 1회로 접종이 완료되며, 접종 완료 후 2주 만에 면역이 형성된다.

박유미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방역통제관은 이날 오전 코로나19 온라인 브리핑에서 질문에 답하면서 이런 내용을 밝혔다.

그는 또 지난주 서울의 연령대별 확진자 수가 0∼9세 72명. 10∼19세 126명, 20∼29세 631명. 30∼39세 399명, 40∼49세 376명, 50∼59세 310명, 60∼69세 131명, 70∼79세 40명, 80세 이상 7명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확진자 1명당 접촉자 분류 건수가 전국 평균보다 낮은 등 서울의 역학조사가 미흡하다는 지적에 대해 "확진자가 300명대로 늘고, 이전에도 200명대를 유지하는 등 확진자가 많아 생겨난 현상"이라며 강남구와 마포구 등 환자가 많이 발생하고 있는 구역에 역학조사관을 추가로 배치했다고 설명했다.

박 통제관은 지난 3일 민주노총이 도심에서 연 8천명 규모 집회와 관련해 참가자 전수조사를 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감염병예방법 위반으로 집회 주체와 참여자를 고발 조치했으며, 작년 집회와 마찬가지로 확진자가 발생한다면 면밀히 검토해 관련된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limhwaso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