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삼성디스플레이 노사, 임금협상 최종합의…이번주 협약식(종합)

송고시간2021-07-05 19:02

댓글

노조, 파업 해제하기로…삼성 전자계열사 중 첫 노사 임금협약

노조 기본인상률 6.8% 요구안 철회하기로

삼성디스플레이 노조 파업
삼성디스플레이 노조 파업

(아산=연합뉴스) 6월 21일 충남 아산시 탕정면 삼성디스플레이 아산 2캠퍼스 앞에서 전상민 삼성디스플레이 노동조합 수석부위원장이 파업 돌입과 관련한 노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임금협상 결렬을 선언하며 파업까지 한 삼성디스플레이 노조가 회사와 전격적으로 최종합의했다.

노조는 곧 파업을 해제하고, 삼성전자[005930] 계열사 중 처음으로 회사와 임금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삼성디스플레이 노조는 2021년도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투표 결과 83%가 찬성했다고 5일 밝혔다.

노조는 "코로나19 장기화와 대외 경쟁 심화 상황을 고려해 회사 경쟁력을 위해 임금인상률 요구를 철회했다"며 "회사는 4개월 뒤 재개되는 차기 임금협상을 위해 회사 임금 관련 자료를 제공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노조는 그간 요구해온 기본인상률 6.8%를 철회하고, 회사가 기존 노사협의회와 확정한 기본인상률 4.5%를 받아들이기로 했다.

노조는 "노조 입장에서 충분한 결과물은 아니지만, 노조의 협상력이 문서로 입증된 점, 경영자료를 기반으로 대화 테이블이 열리는 점 등을 성과로 판단했다"며 "앞으로 발전적 미래를 위해 신의성실의 자세를 유지하기로 약속했다는 점에 의의를 뒀다"고 덧붙였다.

노사는 이달 8일 오후 임금협약 체결식을 개최할 계획이다. 파업에 돌입한 조합원들은 내주부터 현업에 복귀한다.

올해 초부터 임금협상을 벌여온 삼성디스플레이 노조는 사측의 교섭 태도를 문제 삼으며 협상 결렬을 선언하고, 지난달 21일부터는 노조 간부를 중심으로 파업에 들어갔다.

노조 쟁의대책위원회 소속 조합원 6명은 삼성디스플레이 아산2캠퍼스에서 농성 천막을 치고 숙식하며 파업을 유지해왔다.

노조 간부를 중심으로 한 소규모 파업이지만, 2012년 삼성디스플레이 창사 이래 회사에서 파업이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노조는 지난주 사측에 추가 교섭을 먼저 제안했고, 회사가 개선안을 제시하면서 노사 간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디스플레이 노조는 지난해 2월 한국노총 산하로 출범했다. 현재 조합원 수는 전체 직원의 10%를 웃도는 2천400여명 규모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올해 1월 삼성 전자계열사 중 최초로 노조와 단체협약을 체결한 데 이어 전자계열사 중 처음으로 임금협약도 체결하게 됐다.

kc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