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국무부, 적성국 제재정책 재검토 속 "대북제재 계속 이행"

송고시간2021-07-07 07:29

댓글

WSJ, 전날 "바이든 정부, 적성국 전방위적 제재 중단 논의" 보도

미국 대북제재 (PG)
미국 대북제재 (PG)

[김민아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조 바이든 행정부가 적성국에 대한 제재정책 재검토를 하고 있다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의 보도에 대해 미국 국무부가 대북제재를 이행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7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국무부 대변인은 RFA와 인터뷰에서 "미국은 유엔 및 북한 주변국들과의 외교 등을 통해 대북제재를 계속 이행해나갈 것"이라는 원칙적인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어 "북한에 대한 제재는 그대로 유지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날 WSJ은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미 행정부가 북한·이란 등 적성국에 대한 전방위적 제재를 중단하고 제재로 인해 경제에 부수적 피해가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한 개편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WSJ은 정책 재검토가 거의 완료돼 여름이 끝날 때쯤 새 정책이 나올 전망이라고도 전했다.

이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량살상무기 담당 선임국장을 지낸 앤서니 루지에로는 RFA와 인터뷰에서 "새 행정부 출범 후 제재 정책을 검토하는 일상적인 과정"이라면서 "대부분의 대북제재는 수많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통해 이뤄진 다자적인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o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