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남부발전, 친환경 LNG추진 연료운반선 도입한다

송고시간2021-07-07 10:00

댓글

에이치라인해운·한국조선해양과 협약

인사말 하는 강경성 산업부 산업정책실장
인사말 하는 강경성 산업부 산업정책실장

(서울=연합뉴스)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이 7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친환경 LNG연료추진선 발주를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한국남부발전이 발전공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친환경 선박인 액화천연가스(LNG) 추진 연료 운반선을 도입한다.

7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남부발전과 에이치라인해운, 한국조선해양[009540]은 이날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LNG추진 연료운반선 도입 협약식'을 열었다.

이번 협약은 남부발전이 운영하는 연료운반선 15척 가운데 18만t급 벌크선 2척을 LNG 추진 선박으로 전환하는 내용을 담았다.

LNG 추진선박 2척(선사 에이치라인해운)은 2023년 하반기 도입될 예정으로, 현대삼호중공업이 건조한다.

협약에 참석한 3사는 "이번 협약은 탄소중립뿐만 아니라 일자리 창출, 연관 산업 활성화에 기여하는 선도적인 상생 모델"이라며 "앞으로도 조선·해운업계 간 상생협력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산업부 강경성 산업정책실장은 축사에서 "올 상반기 국내 조선업계 수주량은 작년 동기 대비 724% 증가한 1천88만 CGT(표준선 환산톤수)를 기록했다"면서 "특히 고부가가치 선박 위주로 수주해 수주금액 기준으로 세계 1위를 차지했고, LNG·LPG 등 친환경 연료 추진선 기준으로는 전 세계 발주량의 70%를 수주했다"고 말했다.

강 실장은 "이런 수주 성과를 넘어 조선산업 경쟁력 초격차를 달성하려면 친환경 선박 시장 확대라는 기회를 더욱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업계에 당부했다.

fusionj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