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기아 신형 스포티지 사전계약 첫날 1만6천대 돌파

송고시간2021-07-07 09:14

댓글
기아, 신형 스포티지 사전계약 개시
기아, 신형 스포티지 사전계약 개시

(서울=연합뉴스) 기아가 이번 달 출시 예정인 신형 스포티지의 사전계약을 6일부터 시작한다. 사진은 신형 스포티지. 2021.7.6 [기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기아[000270]는 준중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 신형 스포티지가 사전계약 첫날 1만6천78대 기록을 세웠다고 7일 밝혔다.

내연기관차로는 국내 SUV 중 두번째 많은 첫날 사전계약 대수다. 국내 SUV 사전계약 최다기록은 4세대 쏘렌토의 1만8천941대다.

기아는 "SUV 명가 기아의 저력을 다시 한번 확인하는 동시에 신형 스포티지가 준중형 SUV 시장을 주도해 나가는 모델로 자리매김했음을 입증했다"고 평가했다.

스포티지는 1993년 출시부터 지난 5월까지 전세계에서 613만6천357대가 판매된 베스트셀링 차량이다. 기아 모델 중 처음으로 글로벌 누적 판매 600만대를 돌파했다.

신형 스포티지는 중형급으로 커진 차체로 공간 활용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전장(길이)은 4천660㎜로 기존 모델보다 175㎜ 늘어났고, 실내 공간을 좌우하는 축간거리는 85㎜ 늘어난 2천755㎜다. 전폭(너비) 1천865㎜, 전고 1천660㎜로 각각 10㎜, 25㎜ 늘어났다.

지형 조건에 따라 4WD(사륜구동), 엔진, 변속기, 제동 시스템을 자동으로 제어하고, '터레인 모드'(험로주행 모드)에 국내 브랜드 최초로 오토 기능을 추가했다. 국내 준중형 SUV 최초로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도 탑재됐다.

신형 스포티지 가격은 1.6 터보 가솔린 트렌디 2천442만원, 프레스티지 2천624만원, 노블레스 2천869만원, 시그니처 3천193만원이다. 2.0 디젤의 경우 트렌디 2천634만원, 프레스티지 2천815만원, 노블레스 3천61만원, 시그니처 3천385만원이다.

p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