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SK종합화학, 울산에 폐플라스틱 재활용하는 대규모 유전 짓는다

송고시간2021-07-08 11:00

댓글

5년 간 6천억원 투자…국내 최초 열분해·해중합 방식 설비

폐플라스틱 연간 18만4천t 처리…국내외서 100% 재활용 목표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SK종합화학은 울산미포국가산업단지에 폐플라스틱을 원료로 재활용하는 공장인 도시유전을 신설한다고 8일 밝혔다.

SK종합화학 나경수 사장과 송철호 울산시장은 이날 울산시청에서 '폐플라스틱 자원순환-친환경 도시유전 사업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SK종합화학은 2025년까지 약 6천억원을 투자해 울산미포국가산업단지 내에 축구장 22개 크기에 해당하는 약 16만㎡ 부지에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하는 설비를 짓는다. 이는 국내 폐플라스틱 자원 순환 사업 중 최대 규모다.

SK종합화학-울산시 친환경 폐플라스틱 순환사업 MOU
SK종합화학-울산시 친환경 폐플라스틱 순환사업 MOU

SK종합화학 나경수 사장(왼쪽)과 송철호 울산시장이 8일 울산시청에서 '폐플라스틱 자원순환을 위한 친환경 도시유전 사업 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SK종합화학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신규 설비는 열분해·폐페트(PET) 해중합 방식으로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한다. 열분해·해중합 방식은 폐플라스틱을 기계로 분쇄·세척한 뒤 녹이는 기계적 재활용 방식이 아닌, 화학 반응을 통해 재활용하는 화학적 재활용 방식이다.

SK종합화학은 플라스틱 자원 선순환 체계를 완성하기 위해 올해 1월 미국 브라이트마크사와 열분해 기술과 관련해 협력하기로 했고, 6월에 캐나다 루프인더스트리사에 지분투자를 해 해중합 기술을 확보한 바 있다.

SK종합화학은 2024년까지 브라이트마크사와 협력해 울산미포국가산업단지에 연간 10만t 처리 규모의 열분해 생산 설비를 구축한다. 여기서 생산하는 열분해유는 SK종합화학 석유화학 공정의 원료로 사용하게 된다.

또한 SK종합화학은 캐나다 루프인더스트리사와는 같은 부지 내에 2025년까지 연간 8만4천t 처리 규모의 해중합 설비를 만들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SK종합화학은 2025년 90만t, 2027년 250만t까지 폐플라스틱 재활용 규모를 확대해 회사가 생산하는 플라스틱의 100% 수준에 해당하는 폐플라스틱 전부를 재활용해 나간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SK종합화학, 울산에 폐플라스틱 재활용하는 대규모 유전 신설
SK종합화학, 울산에 폐플라스틱 재활용하는 대규모 유전 신설

(서울=연합뉴스) SK종합화학은 울산미포국가산업단지에 폐플라스틱을 원료로 재활용하는 공장인 도시유전을 신설한다고 8일 밝혔다. SK종합화학 나경수 사장과 송철호 울산시장은 이날 울산시청에서 '폐플라스틱 자원순환-친환경 도시유전 사업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사진은 나경수 사장이 SK종합화학 친환경 전략 소개하는 모습. 2021.7.8 [SK종합화학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SK종합화학은 이번 투자를 시작으로 아시아 지역으로 폐플라스틱 재활용 사업을 확대한다. 2030년까지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내 총 4곳에 폐플라스틱 연간 40만t 처리 규모의 해중합 설비를 확충한다는 계획이다.

SK종합화학은 신규 설비 운영에 200여명 이상의 인력 채용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하면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울산시민을 우선으로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나경수 사장은 "이번 설비 투자 결정은 기존 석유화학 산업을 친환경으로 전환하는 전략의 사업적 실체를 처음 선보였다는 중요한 의미가 있다"며 "이를 시작으로 폐플라스틱 자원 선순환을 견인하는 ESG 경영을 완성해 가겠다"고 말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석유화학 산업을 이끌어온 SK종합화학이 세계 폐플라스틱 순환 시스템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 확신한다"며 "새로운 도약이 성공할 수 있도록 적극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sh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