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교육차관 "2학기 전면등교 안정적 추진…조기방학은 학교 자율"

송고시간2021-07-08 11:04

댓글

"'거리두기 2단계까지 전면등교'인 현재 원칙 유지"

교육차관 "2학기 전면등교 안정적 추진…조기방학은 학교 자율"
교육차관 "2학기 전면등교 안정적 추진…조기방학은 학교 자율"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종철 교육부 차관이 8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고등학교 3학년 학생과 교직원 백신접종 시행방안 등 학교 및 학원 방역 강화 조치사항을 발표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교육부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고 있지만 2학기 전면등교 방침을 재확인했다.

정종철 교육부 차관은 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2학기 전면등교는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개편안에 맞게 안정적으로, 예측할 수 있게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교육부가 발표한 2학기 전면등교 방안에 따르면 전국의 하루 평균 확진자가 1천 명 미만인 개편된 거리두기 2단계까지 학생들은 매일 학교에 간다.

전국 하루 확진자가 1천 명 이상, 2천 명 미만인 3단계에서는 초등 3∼6학년은 4분의 3 이내, 중학교는 3분의 1∼3분의 2, 고등학교는 3분의 2 밀집도를 준수해야 한다.

하루 확진자가 2천 명 이상인 4단계에서는 전면 원격 수업으로 전환해야 한다.

정 차관은 "거리두기 2단계까지는 전면등교가 가능한 현재의 원칙을 유지할 것"이라며 "3단계나 4단계로 감염증 상황이 심각해지는 경우에는 그에 따른 원칙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국가 총력 대응으로 7∼8월 중 확산세가 꺾이기를 희망한다'며 "모든 국민이 방역 수칙을 준수하고 백신 접종이 차질없이 진행되면 2학기 전면등교 목표에 훨씬 더 다가갈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여름방학을 1∼2주 앞두고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최고치를 경신하자 일각에서 제기된 '조기 방학' 필요성에 대해서 정 차관은 "학교 구성원들의 합의에 따라 결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학교운영위원회 등 학교별 구성원의 의견 수렴 절차를 거쳐 원격수업 전환이나 조기 방학도 가능하다"며 "다만 조기방학을 하는 경우 2학기 학사 운영에 반영해야 하는 부담을 종합적으로 검토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한편,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60세 이상 교원의 백신 접종은 이달 중 시작된다.

정 차관은 "60세 이상 교원 중 (백신 접종에서) 누락된 분들은 추가 조사를 통해 이달 중에 접종을 시작하겠다"며 "백신 접종을 하지 않았다고 해서 교육활동에 참여할 수 없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그래픽] 2학기 전면 등교 위한 단계적 등교확대 이행 방안
[그래픽] 2학기 전면 등교 위한 단계적 등교확대 이행 방안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dy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