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주 노동운동 아이콘 네팔 출신 '미누' 기리는 나무 심는다

송고시간2021-07-12 08:21

댓글

(서울=연합뉴스) 양태삼 기자 = 네팔 출신의 이주 노동자로 한국의 이주 노동과 문화 운동을 상징하는 인물중 한 명으로 꼽히는 미누(2018년 사망)를 기리는 '미누 나무'가 오는 17일 경기도 마석 모란공원에 심어진다.

미누와 친분이 있거나 그를 기억하는 '미누를 사랑하는 사람들'은 "이주 노동자들을 비롯해 산업재해로 숨진 이들을 기억하고자 나무를 심는다"며 "미누는 한국사회 이주 노동의 열악한 현실을 고발하고, 개선을 바라며 투쟁했다는 점을 나무 한 그루에 담아내고자 한다"고 12일 말했다.

미누 목탄
미누 목탄

미누를 사랑하는 사람들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본명이 미누 목탄(Minod Moktan)인 그는 갓 스무 살이던 1992년 한국 땅을 밟아 양계장과 봉제공장에서 일하다 2003년 성공회 대성당에서 이주노동자 합법화 요구 농성에 참여해 다국적 음악 밴드 '스탑 크랙다운'(Stop Crackdown)을 결성해 '월급날'이라는 노래를 불러 널리 알려졌다.

이후 불법체류자로 단속돼 2009년 네팔로 추방됐다가 9년 만인 2018년 제10회 DMZ 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안녕 미누'가 선정돼 한국을 방문했다가 네팔로 돌아간 뒤 그해 10월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미누 나무의 수종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으나 가급적 크지 않은 것으로 정하기로 했다.

미누 나무를 심은 후 장식할 모습
미누 나무를 심은 후 장식할 모습

미누를 사랑하는 사람들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비석에는 그의 약력과 그가 공연할 때 끼었던 한쪽 면을 빨간색 고무 코팅한 목장갑을 새겨 넣었다.

미누 비석에 새길 내용
미누 비석에 새길 내용

미누를 사랑하는 사람들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식수식을 주도한 남양주 외국인복지센터 센터장인 이영 성공회 신부는 "민주열사들이 묻힌 모란공원에 미누 기념물을 설치한다는 게 뜻이 각별하다"면서 "모쪼록 이주 노동자들이 힘들 때 나무를 찾아 미누를 생각하고 힘을 내고 위안을 얻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누를 사랑하는 사람들은 이 행사와 미누상 상금 수여 등에 사용하기 위해 시민사회의 후원(후원계좌 농협 351-1144-1620-43)을 받는다.

tsy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