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한항공, 아시아나 통합 비용만 6천억원…추가 자금 마련할듯

송고시간2021-07-11 06:31

댓글

통합 이후 '독과점 노선' 운임인상률, 원가상승률 이하로 관리

대한항공, 아시아나 인수 추진 (PG)
대한항공, 아시아나 인수 추진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대한항공[003490]의 아시아나항공[020560] 인수 이후 통합 비용이 약 6천억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의원실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 PMI(인수 후 통합 전략)에서 통합 비용을 6천억원으로 추산했다.

아시아나항공 인수 이후 통합 비용과 1조8천억원의 인수 자금을 더하면 대한항공은 통합 항공사 출범을 위해 총 2조4천억원을 사용하게 된다.

대한항공은 내년께 주요국 기업결합 승인을 받아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한 뒤 2년간 자회사로 운영하며 통합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통합 작업이 끝나면 하나의 통합 항공사가 출범한다.

대한항공은 2년간 항공권 예약·발권, 고객 데이터 등의 전산 시스템을 통합하고, 승무원 통합 운영, 직원 재교육, 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 소진 등을 할 계획이다. 통합 비용 대부분은 전산 시스템 등 IT 통합에 사용된다.

마일리지의 경우 시장에서 대한항공 마일리지가 아시아나항공보다 가치가 높기 때문에 1:1 병합은 어려워 보인다. 대한항공은 프로모션 등을 통해 통합 전까지 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를 최대한 소진하겠다는 계획이다.

인수자금 외 통합 비용이 추가 발생함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매출이 감소한 대한항공의 부담도 커졌다.

대한항공은 3천억원의 인수 계약금과 4천억원의 중도금을 포함해 1조원의 인수 자금을 이미 아시아나항공에 지급했고, 아시아나항공 지분 매입을 위한 유상증자 잔금 8천억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 인수 이후 다시 회사채를 발행하거나 추가 유상증자를 통해 통합 비용 6천억원을 마련할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 관계자는 "양사 통합 시너지가 연간 3천억~4천억원일 것으로 추산되는 만큼 통합 비용은 미래를 위한 투자로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통합 이후 아시아나항공 직원 고용을 유지한다는 방침도 PMI를 통해 재확인했다. 승무원의 경우 운항 노선 변동이 없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고용이 유지되고, 관리행정직 중복 인원 1천260명에 대해서도 인위적 구조조정은 하지 않는다.

대한항공은 통합 이후 신설되는 통합전담 관리조직에 중복 인원을 투입하거나 재교육 후 인력 재배치를 한다. 원칙적으로 아시아나항공 자회사뿐 아니라 협력사 직원 고용도 유지한다.

통합 이후 점유율이 70% 이상인 13개 '독과점 노선'은 운임관리대상 노선으로 지정돼 국토부 관리·감독을 받으며 운임 인상이 억제된다. 국토부는 대한항공이 유가 등의 원가상승률 이하로 운임을 인상할 수 있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아울러 산업은행도 '대한항공 경영평가위원회'를 통해 운임·노선 등 소비자 편익 관련 제반 사항 등을 점검하며 대한항공의 일방적 운임 인상을 견제한다.

p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