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지난달 가상화폐 거래량 40% 넘게 줄어…중국 단속 여파인 듯

송고시간2021-07-13 06:49

댓글

비트코인 2.7%, 이더리움 4.6% 하락

비트코인 모형.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비트코인 모형.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지난달 가상화폐 거래량이 40% 넘게 줄었다고 경제매체 CNBC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BC는 가상화폐 정보업체 크립토컴페어를 인용해 코인베이스와 크라켄, 바이낸스, 빗스탬프를 포함한 주요 가상화폐 거래소의 거래량이 지난달 40% 이상 하락했다고 전했다.

크립토컴페어는 가상화폐의 가격 하락과 변동성이 줄어든 점을 거래량 감소의 원인으로 들었다.

크립토컴페어에 따르면 대표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의 가격은 지난달 코인당 2만8천908달러까지 떨어졌고, 월말에 6% 하락한 채 마감했다.

6월 하루 거래액으로 가장 많았던 22일의 1천382억달러는 5월의 하루 최대 거래액과 견줘 42.3% 감소한 것이다.

크립토컴페어는 이런 거래 부진의 핵심 요인으로 중국 당국의 대대적 단속을 지목했다.

헤지펀드 '퍼밸리 글로벌'의 테디 발레이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중국의 단속은 많은 공포를 불러일으켰고 그게 시장이 나타나고 있다"며 "디지털 자산 생태계는 얼굴에 펀치를 한 방 맞았고 그래서 지금 링 한가운데에서 싸우기보다는 로프에 기대어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다만 가상화폐 투자자와 전문가들은 비트코인과 다른 가상화폐의 장기 전망을 여전히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CNBC는 전했다.

주요 가상화폐들의 가격은 이날 하락했다.

암호화폐 정보사이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미 서부 시간으로 12일 오후 2시 15분(한국 시간 13일 오전 6시 15분) 기준 비트코인의 가격은 24시간 전보다 2.67% 하락한 3만2천926.07달러에 거래됐다.

비트코인의 시가총액은 6천174억9천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더리움의 가격도 24시간 전보다 4.62% 떨어진 2천31.34달러로 집계됐다. 시총은 2천372억6천만달러로 줄었다.

도지코인 가격도 3.73% 하락한 0.2070달러에 거래되며 시총은 269억7천만달러로 집계됐다.

sisyph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