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바이든 행정부, 홍콩서 사업 자국기업에 '위험' 경고할듯"

송고시간2021-07-13 16:12

댓글

FT "이번 주 발표…중국의 반외국제재법 제정 등 언급할 듯"

"중국관리 추가제재 가능성…빈과일보 폐간 관련"

미 LA 중국영사관 앞에서 반중 시위하는 활동가들
미 LA 중국영사관 앞에서 반중 시위하는 활동가들

(로스앤젤레스 AFP=연합뉴스) 중국공산당 창당 100주년이자 홍콩 주권 반환 24주년 기념일인 1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중국 영사관 앞에서 활동가들이 지난달 24일 폐간한 홍콩 반중 매체 빈과일보 신문의 축소판을 든 채 반중시위를 벌이고 있다. knhknh@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가 이번 주 자국 기업을 상대로 홍콩에서 사업을 영위할 때 위험성이 증대되고 있다는 '사업경보'를 내놓을 것이라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여기엔 기업이 홍콩에 보관한 정보에 중국 정부가 접근할 수 있다는 내용과 중국이 최근 미국 등의 대(對)중제재에 보복하고자 '반(反)외국제재법'을 제정한 점 등이 언급될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이 홍콩과 관련해 사업경보를 내는 것은 처음이다.

바이든 행정부는 신장위구르자치구 관련 사업경보도 보강할 방침이다.

미 국무부는 트럼프 행정부 때인 작년 7월 신장위구르자치구 강제노동·인권유린에 연루된 단체와 공급망이 연계되지 않도록 주의하라고 기업에 경고하는 사업경보를 발령했다.

한 당국자는 FT에 "인권유린에 연루된 단체와 관계가 있으면 경제나 법률 또는 평판 면에서 위험할 수 있다는 점을 재계가 인식해야 한다는 점을 명확히 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홍콩 내 중국 관리를 겨냥한 추가 제재를 단행할 전망이다.

제재 단행 시 반중매체 빈과일보 폐간 문제가 거론될 것이라고 FT는 덧붙였다.

미국은 지난 3월 홍콩 민주화 시위를 탄압했다는 이유로 중국·홍콩 고위관리 24명에게 제재를 부과하는 등 현재 총 34명을 자국 홍콩자치법(HKAA)에 따른 제재대상에 올려둔 상태다.

FT는 미국에 있는 홍콩 시민이 귀국 후 정치적으로 탄압받을 가능성이 있다면 비자가 만료된 후에도 미국에 계속 머물도록 허용하는 방안을 백악관이 검토하고 있으나 아직 협의가 진행 중이라 이번 주 발표되진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jylee2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