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e스포츠 프로구단 샌드박스 게이밍 본사 부산 이전

송고시간2021-07-14 11:37

댓글
부산시 e스포츠 산업 발전 업무협약식
부산시 e스포츠 산업 발전 업무협약식

[부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시는 국내 e스포츠 프로리그 최초로 지역 연고 프로구단을 유치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14일 오전 부산시청 국제의전실에서 이필성 샌드박스 게이밍 대표이사, 이인숙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과 'e스포츠 산업 발전과 1인 미디어 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샌드박스 게이밍은 이번 협약으로 구단 본사를 부산으로 이전해 e스포츠 리그에 참여한다.

브레나(부산e스포츠경기장)를 활용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구단을 운영할 지역 우수 인재를 채용할 계획이다.

올해 신규 e스포츠 종목 프로팀을 창단하고 지역 내 리그오브레전드 아카데미를 설립해 인재 양성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

샌드박스 게이밍은 전 세계 대표 e스포츠 리그인 리그오브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의 프랜차이즈 구단 중 하나이며, 카트라이더와 피파 팀도 운영하고 있다.

이필성 대표는 "고향인 부산에 돌아와 지역 청소년과 e스포츠 산업을 발전시킬 기회를 갖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국회의원 재임 시절 게임산업진흥법안을 처음 발의했다"며 "지역 연고 e스포츠 프로구단을 부산에서 최초로 유치해 감회가 새롭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지난해 11월 지역 최초 e스포츠경기장인 브레나를 개관했고 8년간 지스타를 열기로 확정했다.

win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