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알펜시아리조트 입찰 담합 의혹…"행정조사권 발동해 진상 규명"

송고시간2021-07-15 16:41

댓글

"절차 지키지 않은 대가 혹독" vs "법률 자문받고서 낙찰자 선정"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평창 알펜시아리조트가 공개경쟁입찰에서 최종 낙찰 업체를 선정했으나 입찰 과정에서 불거진 담합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 요구가 연일 빗발치고 있다.

평창 알펜시아리조트 'KH강원개발'에 낙찰
평창 알펜시아리조트 'KH강원개발'에 낙찰

[연합뉴스 자료사진]

심상화 강원도의원은 15일 제302회 도의회 임시회 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매각 과정에서 법적 절차를 어긴 것이 있는지 사실관계를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심 의원은 "네 번의 공개입찰과 두 번의 수의계약에 이어 제5차 공개입찰에서 매각이 성사되는 것처럼 보였는데 입찰 담합 정황이 드러났다"며 "한 개의 기업이 두 개의 회사인 것처럼 응찰해서 공개 매각을 성사시킨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 과정에서 강원도가 방조 내지 종용하거나 최소한 사전에 인지했다면 '업무상 배임' 등에 해당한다"며 "이는 절차적 정당성에 심대한 하자"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10년간 강원도 재정에 심각한 부담을 안긴 빚덩어리를 해결한다는 좋은 목적을 위해 절차적 하자를 눈감을 수도 있다"며 "하지만 레고랜드,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청, 미시령터널 등 목적이 좋다는 이유로 절차적 정당성을 지키지 않은 대가를 지난 10년간 무수히 치러왔다"고 강조했다.

심 의원은 "도 재정이 악화일로에 있는 만큼 알펜시아 매각은 도 재정을 위해 필요하지만 잘못된 절차로 매각을 추진하고 부당한 특혜를 주기라도 한다면 또 다른 부작용을 얻게 될 것"이라며 매각 과정의 투명한 공개를 촉구했다.

알펜시아리조트 전경
알펜시아리조트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민사회단체도 강원도의회의 행정사무 조사권 발동을 요구하며 입찰 담합 의혹을 둘러싼 진상 규명을 압박하고 나섰다.

사단법인 강원평화경제연구소는 이날 논평을 통해 "최근 알펜시아 최종 입찰 과정에서 벌어진 도청 지도부 내의 혼선과 관계자의 각종 폭로로 인해 매각의 공정성과 투명성은 심대한 타격을 입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도의회는 필요하다면 행정사무 조사권 발동을 통해서라도 막대한 혈세가 들어간 알펜시아 운영과 매각 과정 등에 대한 실체 규명에 나서야 한다"며 "최문순 도지사는 각종 의혹과 진실 규명 요구에 분명한 답을 내놔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강원도개발공사(GDC)와 매각 주간사 측은 "일반경쟁입찰·전자입찰·최고가 낙찰제 등의 방법으로, 공적 기관을 통해 입찰이 진행됐기 때문에 위법이 있을 수 없다"며 "개찰 후 입찰 참여 업체 2곳을 대상으로 위법성에 대한 법률 자문했으나 문제가 없다는 답변을 받고서 최종 낙찰자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GDC는 한국자산관리공사의 전자입찰 시스템인 '온비드'를 통해 진행된 알펜시아리조트 제5차 공개입찰에서 KH그룹 특수목적법인인 KH강원개발주식회사를 최종 낙찰자로 지난달 24일 선정하고 본 실사와 계약 협상을 진행 중이다.

j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