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윤석열은 광주로, 최재형은 부산으로…野주자들 동분서주

송고시간2021-07-17 19:17

댓글

유승민·하태경 각각 포항, 대전서 '마린온 추모'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홍준석 기자 = 야권 대권주자들은 주말인 17일 전국 각지로 흩어져 지지 기반 확장에 공을 들였다.

첫 지역현장 방문에 나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행선지가 영호남으로 엇갈려 대비를 이뤘다.

장외 행보를 고수하는 윤 전 총장은 광주를, 최근 국민의힘에 입당한 최 전 원장은 부산을 택했다. 각각 외연 확장과 당내 지지기반 확보를 위한 전략적 선택으로 풀이된다.

윤석열 '참배'
윤석열 '참배'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사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2021.7.17 pch80@yna.co.kr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광주 5·18 민주묘역을 참배하고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다. 기자들과 만나서는 '광주의 한(恨)'을 언급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지난 2003년 광주지청 근무했던 그는 "20년 만에 오면서 많이 변했겠구나, 지역민들의 한이 많이 풀렸겠다고 생각했는데 묘역에 들어오니까 저부터 울컥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민주화운동 구속 관련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옛 전남도청 일대를 돌아보며 지역 민심과 접점을 모색했다. 다만 대학생진보연합회의 항의 시위가 반복되면서 충장로 방문 일정은 취소됐다.

봉사활동 나선 최재형 전 감사원장
봉사활동 나선 최재형 전 감사원장

(서울=연합뉴스) 최재형 전 감사원장(가운데)이 17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석대사거리 동천교 인근에서 국민의힘 김미애 의원과 국민의힘 해운대구을 당원협의회가 마련한 환경미화 봉사활동을 하던 중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21.7.17 [김미애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같은 시간 부산을 찾은 최 전 원장은 국민의힘 김미애 의원의 해운대을 지역구 당원들과 함께 쓰레기줍기 봉사활동을 벌였다. 최 전 원장의 부인 이소연 씨도 동행했다.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였지만, 미리 준비한 우비를 챙겨 입고 두 시간 가량 봉사활동을 마친 최 전 원장 내외는 흠뻑 젖은 차림으로 기자들과 만났다.

최 전 원장은 이 자리에서 "첫 지방 일정으로 부산에서 우리 당원 동지들과 함께 비가 내리는 가운데 쓰레기를 주우며 (거리를) 깨끗하게 만드는 일을 해 정말 행복한 하루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같은당 소속 박형준 부산시장에 대해 지역경제에 새로운 발전의 기회를 만들고 있다고 호평하며 지역 당심을 파고들었다.

최 전 원장 본인도 경남 진해 출신으로, 보수진영의 친정 격인 '부·울·경'(PK)을 중심으로 당내 기반을 넓혀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최 전 원장 내외를 맞이한 김 의원은 '입양 가족'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판사 출신의 최 전 원장과는 법조계 선후배 사이이기도 하다.

마리온 순직장병 추모하는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
마리온 순직장병 추모하는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17일 해병대 1사단에서 열린 마린온 (상륙기동헬기) 순직자 3주기 추모행사에서 헌화 분향을 마친 뒤 순직 장병들을 추모하고 있다. 2021.7.17 [유승민 캠프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eong@yna.co.kr

국민의힘 당내 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과 하태경 의원은 '마린온 헬기사고'를 고리로 안보 행보를 펼쳤다.

유 전 의원은 이날 포항 해병대 1사단에서 열린 마린온 순직 3주기 추모식에 참석해 유가족들을 위로했다. 당국을 향해서는 사고원인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강력히 촉구하면서 "국민에게 의무와 책임을 다하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대전현충원 추모식에 참석한 하 의원도 SNS에 "사고가 발생하면 땜빵식 처치를 했다가 다시 운행하고 또 사고가 나는 악순환을 이제는 끊어야 한다"며 "장병들의 억울한 희생이 없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적었다.

minar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