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광역 생활치료시설 병상부족…충남도 자체 생활치료센터 운영

송고시간2021-07-19 15:35

댓글

공주 민방위재난안전교육원 활용…충남지역 확진자 중심으로 수용 계획

민방위재난안전교육원
민방위재난안전교육원

[충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광역 생활치료시설이 부족해진 가운데 충남도가 자체적으로 생활치료센터를 지정해 운영한다.

충남도는 공주에 있는 국가민방위재난안전교육원 일부 공간을 도 자체 생활치료센터로 지정·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를 위해 행정안전부와 최근 협의를 마치고 이날 오후 현장 조사에 나갔다.

민방위재난안전교육원은 중앙행정기관과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의 재난관리 담당자와 민방위·비상대비 담당자 등을 대상으로 전문교육을 하는 기관이다.

교육원의 생활관 수용인원은 260명인데 생활치료센터 활용 규모는 현장 조사를 마친 후에야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충남도는 직원·장기 교육생 숙소, 강의 공간 등을 한 곳으로 모으고 교육원 건물 2개 동을 생활치료센터로 활용할 계획이다.

생활치료센터 개소 준비작업
생활치료센터 개소 준비작업

생활치료센터 준비 작업[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시설은 지난해에도 머물 곳이 없는 단기체류 외국인들의 임시 생활시설로 활용되기도 했다.

충남도는 그동안 대전에 있는 충청권 생활치료센터를 대전, 세종, 충북 등 3개 광역단체와 공동으로 사용해왔다.

하지만 광역 생활치료센터 가동률이 이날 0시 기준 95.8%를 기록하면서 추가 환자를 7명밖에 더 받을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

더욱이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천안 관세청연수원·중앙청소년수련원 등 최근 정부가 지정한 3개 생활치료센터 역시 수도권 확진자를 중심으로 활용하면서 자체 생활치료센터가 필요해졌다.

도 관계자는 "충청권 생활치료센터 가동률이 90%를 넘으면서 생활치료시설이 부족한 상황이 됐다"며 "현장 조사와 시설 보완을 거쳐 3∼4일 내로 민방위재난안전교육원을 충남지역 확진자를 수용하는 생활치료시설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young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