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폭염 속 단수' 이란 남부서 반정부시위…시민 총 맞아 사망

송고시간2021-07-19 19:37

댓글

당국 "과격 시위대가 쏜 총에 맞아 숨져"…지도층 물부족 사태 해결 촉구

이란 남부서 단수 항의 시위
이란 남부서 단수 항의 시위

[이란 반관영 파르스 통신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올해 최악의 가뭄으로 물 부족 사태를 겪는 이란 남부 지역에서 반정부 시위가 거세지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이란 반관영 파르스 통신 등에 따르면 남부 후제스탄주에서 지난 16일부터 단수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주민들은 최근 50도에 달하는 더위 속에 상수도마저 끊기자 거리로 나와 분노를 표출했다.

격렬한 시위가 벌어진 후제스탄주 도시 샤데건에서는 18살 남성이 시위 현장에서 총에 맞아 숨졌다.

샤데건 당국은 "흥분한 폭도들이 공중에 총을 쐈고, 혼란 속에서 젊은 남성 한 명이 총에 맞아 숨졌다"고 밝혔다.

숨진 남성은 시위에 참여하지 않았으며, 일을 마치고 귀가하는 길에 총에 맞았다고 파르스 통신은 전했다.

이란 남부 시위 현장에서 총에 맞아 숨진 이란인
이란 남부 시위 현장에서 총에 맞아 숨진 이란인

[이란 반관영 파르스 통신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약 한 달 전부터 후제스탄주를 포함한 이란 남부 지역이 물 부족으로 인한 단수 사태를 겪었다.

이란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강수량은 131㎜로 지난 30년 평균 강수량(226㎜)의 58% 수준이다.

로이터 통신은 50년 만에 찾아온 최악의 가뭄과 여름철 살인적인 더위로 이란인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서방 언론은 지난 18일 이란 경찰이 시위를 진압하기 위해 발포를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SNS를 통해 퍼진 영상에서는 후제스탄주의 다른 도시 수상게르드에서 경찰이 시위대를 해산시키기 위해 하늘을 향해 총을 쏘는 모습이 담겼다.

후제스탄주 보안 당국은 국영 매체를 통해 일부 시위대가 폭력적인 성향을 보인다고 우려를 표했다.

이란 정부는 19일 후제스탄주에 대표단을 파견하고 상수도와 농업용수 공급 문제 진상 조사를 지시했다.

모함마드 바게르 갈리바프 의회 의장도 이날 의회에서 "의회는 남부 지역의 심각한 물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법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이달 초 상하수도관리청은 이런 물 부족 현상이 지속하면 조만간 수도 테헤란 지역에서 하루 4~5시간 단수를 시행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한 바 있다.

이란의 무더위
이란의 무더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logo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