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국 "중국, 청부해커 이용 전세계서 사이버작전"

송고시간2021-07-19 21:25

댓글

백악관, 동맹들과 공동성명 내고 강력비판…"中정부 소속 해커들도"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미국이 19일(현지시간) 중국의 사이버공격을 강력히 비난하며 대응을 공언했다.

미국 백악관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사이버공간에서 중국이 벌이는 악의적 활동이 미국과 동맹국의 국가안보와 경제에 상당한 위협을 가한다"라면서 이에 대응하는 추가 조처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성명을 내는 데는 유럽연합(EU)과 영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일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등도 동참했다.

백악관은 중국이 타인의 청부를 받고 해킹을 저지르는 해커들을 이용해 전 세계를 상대로 허가되지 않은 사이버 작전을 벌인다고 주장했다.

또 중국 정보기관인 국가안전부와 일한 경력이 있는 해커들이 금전적 이득을 얻고자 랜섬웨어 공격과 크립토재킹(다른 사람 컴퓨터에 악성코드를 심어 가상화폐를 채굴하는 행위) 등을 벌인다고도 했다.

백악관은 "청부 해커들이 저지르는 범죄행위를 중국이 해결하려고 하지 않아 (각국) 정부와 기업이 지식재산권 침해 등으로 수십억 달러를 잃었다"라면서 "중국 정부에 소속된(affiliated) 해커들이 민간기업에 랜섬웨어 공격을 가하고 몸값으로 수백만 달러를 요구한 사례도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지난 3월 확인된 마이크로소프트(MS) 이메일·메시징 플랫폼 '익스체인지' 해킹도 중국 국가안전부 소속 해커들이 저질렀다고 백악관은 밝혔다.

당시 해킹으로 미국에서만 최소 3만개 기관이 피해를 본 것으로 추산된다.

백악관은 "정부 고위관리까지 연루된 중국의 광범위한 악성 사이버 활동에 우려가 커진다"라면서 "중국의 행위는 사이버공간 안전·안정·신뢰에 명백한 위협이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백악관은 법무부가 중국 국가안전부 소속 해커 4명을 기소한다고도 밝혔다.

기소되는 해커들은 수년간 12개국 이상의 정부와 방위산업 등 기간산업 기관을 공격해왔고 에볼라 백신 기술을 훔치려고도 시도했다고 백악관은 설명했다.

백악관은 "중국이 사이버공간에서 벌이는 무책임한 행동양식은 세계의 책임 있는 지도국가로 보이고 싶다는 자신들의 목표와 부합하지 않는다"라고 지적했다.

AFP통신은 이날 성명이 미중관계를 더 악화시킬 것이라고 내다봤다.

jylee2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