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문대통령, 한일회담 무산에 "아쉽다…언제든 만나길"

송고시간2021-07-20 09:24

댓글

"실무협의 더 진행하라" 지시…박수현, 방일무산 뒷얘기 전해

발언하는 문 대통령
발언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7.19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도쿄올림픽 기간 일본 방문이 무산된 것에 대해 아쉬움을 표하면서 앞으로도 한일 간 실무 협의를 계속할 것을 지시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0일 KBS 라디오와 TBS 라디오에 연이어 출연해 이같이 전했다.

박 수석은 한일 양국이 이번 협상에서 과거사, 수출규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등 현안을 두고 논의했다고 소개하면서 "(입장 조율에) 상당한 성과가 있었지만, 국민께 설명할 수 있는 수준에 약간 못미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현안에 대해 더 논의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도 어제 실무협의를 더 진행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특히 박 수석은 실무협의 결과에 따라 올림픽 후 한일 정상회담이 성사될 가능성이 남아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전날 일본에 가지 않기로 최종 결정을 하면서 "아쉽다"며 "상황이 이렇게 됐지만 양국 정상이 언제든 만나기를 바란다"는 취지의 언급을 했다는 게 박 수석의 전언이다.

박 수석은 "일본은 우리의 이웃"이라며 "문 대통령이 지시한 실무협의에서 출발해 외교장관 회담 등을 이어간다면 양국 간 좋은 결과가 있지 않겠나"라고 내다봤다.

브리핑하는 박수현 국민소통수석
브리핑하는 박수현 국민소통수석

(서울=연합뉴스)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이 19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한일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7.19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한편 박 수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에 대해 "미국, 영국, 이스라엘 등 세계 모든 나라에서 확산세가 나타나고 있다"면서도 "K-방역이 국민의 희생 위에 이뤄진 것인데 정말 죄송스럽다"고 말했다.

방역완화 메시지를 성급하게 내놓은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비판을 겸허하게 수용한다"며 "모든 것을 정부가 책임지는 자세로 임하겠다"고 밝혔다.

야권의 기모란 청와대 방역기획관 경질 요구에 대해서는 "기 기획관 개인이 책임질 수는 없는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