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제주 2공항 환경영향평가 반려 결정…찬·반 엇갈린 반응

송고시간2021-07-20 14:22

댓글

"사업 종지부 도민 승리" vs "내년까지 7년 갈등 조장"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환경부가 국토교통부의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를 반려하자 찬·반 단체 양측의 반응이 극명하게 갈렸다.

제2공항 놓고 둘로 쪼개진 제주
제2공항 놓고 둘로 쪼개진 제주

(제주=연합뉴스) 제주 제2공항 건설에 찬성(왼쪽)·반대(오른쪽)하는 이들이 각각 집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원보 제주 제2공항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 위원장은 20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즉각 환영의 뜻을 밝혔다.

강 위원장은 "우선 '반려' 결정의 구체적인 의미를 알아봐야겠지만, 제2공항 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사실상 제2공항 사업이 끝난 것 아니냐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환경부의 결정은) 도민의 승리이자 잘못된 국책사업의 종지부를 찍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위원장은 "앞서 이뤄진 제2공항 여론조사 결과에서 나왔듯이 이미 제주도민이 제2공항 반대 결정을 한 사항"이라며 "우리 반대단체는 '승리 선언'을 할 정도로 많이 고무돼 있다"고 밝혔다.

반면, 제2공항 찬성 주민들은 환경부의 반려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오병관 제2공항 성산읍추진위원장은 "말이 안 되는 결정"이라며 "반려, 부동의 할 조건이 없는 사안임에도 정권이 정치적으로 시간을 끌고 있다"고 비판했다.

오 위원장은 "현 제주공항의 안전 문제가 불거졌음에도 제주도민을 비롯해 국민의 안전과 편의를 외면한 중대한 과오를 범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래픽]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그래픽]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대선 등 정치적 상황으로 인해 제2공항 문제를 내년까지 끌고 갈 경우 갈등이 7년간 이어지게 된다"며 "도민의 안전과 편의를 외면한 채 도민 분열과 갈등을 조장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성산읍에 추진 중인 제2공항의 대안으로 정석 비행장 활용방안이 떠오르는 데 대해서도 양측의 입장차가 엿보였다.

강원보 제주 제2공항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 위원장은 "정치인들은 일단 대안을 만들려고 할 것"이라며 "지금으로선 어떤 입장을 밝힐 단계가 아니다. 내용을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병관 제2공항 성산읍추진위원장은 "정석비행장은 기상과 환경 문제 등으로 이미 제2공항 후보지에서 탈락한 곳"이라며 "불가능한 사안을 다시 거론하는 것은 제주도민을 농락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환경부는 이날 국토부가 협의 요청한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를 반려했다.

환경부는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 국립환경과학원 등 전문기관의 의견을 받아 검토한 결과 협의에 필요한 중요사항이 재보완서에서 누락되거나 보완 내용이 미흡했다고 판단했다.

국토가 사업을 추진하고자 하는 경우에는 반려 사유를 해소해 전략환경영향평가서(본안)를 작성한 후 다시 협의를 요청해야 한다.

bj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