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청포족' 오피스텔로…상반기 59㎡ 이상 청약경쟁률 32대 1

송고시간2021-07-20 14:25

댓글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올해 상반기 전국에서 분양한 전용면적 59㎡ 이상 오피스텔의 평균 경쟁률이 32대 1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부동산 규제가 아파트에 집중되자 청약을 포기한 수요자들이 오피스텔로 몰린 영향으로 풀이된다.

20일 부동산인포가 한국부동산원의 오피스텔 분양정보를 분석한 결과 올해 상반기(모집공고일 기준) 전국 32곳, 1만2천740실이 공급됐으며 총 청약 건수는 10만5천231건으로 조사돼 평균 경쟁률이 8.3대 1로 나타났다.

전용면적별로 보면 59㎡ 이상의 경쟁률은 31.8대 1로 조사됐다. 전국 11곳, 2천356실 모집에 7만4천970건이 접수됐다.

서울 광화문 인근 오피스텔 밀집지역
서울 광화문 인근 오피스텔 밀집지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작년 하반기 같은 규모 오피스텔 청약 경쟁률이 11.1대 1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3배가량 높은 수치다.

59㎡ 이상 오피스텔에 수요자가 몰린 것은 아파트 청약 장벽이 높아진 것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다.

부동산정보 플랫폼 직방에 따르면 상반기 서울 아파트 최저 당첨 가점 평균은 60.9점(84점 만점)에 달했다. 이는 무주택 기간 15년 이상, 부양가족 2∼3명 등 조건을 충족해야 도달할 수 있는 점수다.

권일 부동산인포 팀장은 "아파트 규제 강도가 세지면서 대안으로 주거형 오피스텔에 쏠림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특히 청약 장벽이 높은 수도권에서 '청포족'(청약포기족)의 전용 59㎡ 이상 오피스텔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