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외교부 "김홍빈 수색 진전소식 없어…현장에 영사급파"

송고시간2021-07-20 15:51

댓글
산악인 김홍빈
산악인 김홍빈

[광주시산악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bebop@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외교부는 20일 김홍빈 대장이 히말라야 14봉우리 완등을 마친 뒤 하산길에 실종된 것과 관련, "안타깝게도 현재까지는 실종자에 대한 수색 관련 특별한 진전 소식은 들어오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김 대장 수색 진척 상황을 묻는 말에 이같이 답한 뒤 실종 사건 접수 직후 관할 공관을 통해 파키스탄과 중국 당국에 헬기 등 구조대 파견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에 파키스탄 측은 '기상 여건이 허락하는 대로 곧 헬기가 이륙할 예정'이라고 밝히는 등 양국으로부터 적극적인 협조 의사를 들었다고 최 대변인은 설명했다.

이와 함께 주파키스탄대사관과 주중국대사관은 실종 사고가 발생한 지역에 담당 영사를 급파했으며 이들은 조만간 현장에 도착할 예정이다.

외교부 본부도 이번 사고와 관련, 재외국민보호대책반을 가동하는 한편 관계부처 대책 회의를 열고 대응 방안 등을 논의했다.

김 대장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19일 0시께 해발 7천900m 부근에서 크레바스를 통과하다 조난된 뒤 위성 전화로 구조 요청을 보냈고 러시아 등반대가 오전 11시께 조난 현장에 도착해 구조 작업을 펼쳤지만 실패했다.

gogo213@yna.co.kr

히말라야 14좌 완등 김홍빈 대장 하산 중 실종…군헬기 투입된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