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최재형 "가장 책임져야 할 분이 말 없어"…문대통령 첫 비판

송고시간2021-07-20 16:59

댓글

청해부대 감염사태 두고 野 대권주자들 비판 릴레이

유승민 "파병군인 홀대 정상인가" 원희룡 "K방역 부끄럽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 국민의힘 대변인단과 간담회
최재형 전 감사원장, 국민의힘 대변인단과 간담회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앞에서 국민의힘 대변인단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2021.7.20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박경준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20일 청해부대 장병의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와 관련해 "가장 책임을 져야 할 분이 아무 말씀도 안 하고 계신 것이 가장 가슴 아프다"고 말했다.

최 전 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건 정말 국민에게 너무 실망스러운 상황이 아닌가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강도 높게 비판했다.

최 전 원장은 "대통령이란 자리는 모든 것에 최종 책임을 져야 하는 자리인데, 그런 부분에서 아쉬움이 있다"라고도 했다.

최 전 원장이 감사원장직에서 물러나 정치에 참여한 이후 문재인 대통령을 직접 비판한 것은 처음이다.

최 전 원장은 "군인들이 고통을 겪게 된 데 대해 우선은 충분히 백신을 공급하지 못한 당국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리온 순직장병 추모하는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
마리온 순직장병 추모하는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

지난 17일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해병대 1사단에서 열린 마린온 순직자 3주기 추모행사에서 순직 장병들을 추모하고 있다. [유승민 캠프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당내 다른 주자들도 앞다퉈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유승민 전 의원은 SNS에서 "나라를 위해 파병된 군인들을 이렇게 홀대하는 나라가 과연 정상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을 향해 "국군통수권자로서 무한 책임을 져야 하고 반드시 응당한 대가를 치르도록 해야 군 기강이 바로 선다"며 공개 사과와 재발 방지 방안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국방부가 청해부대에 대한 백신 접종 생각 자체가 없었고, 북한에 줄 생각만 있었다"면서 "K 방역을 자랑하던 정부가 부끄럽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군통수권자인 대통령은 아무 말씀이 없다. 자랑할 일에만 나타나고 안 좋은 일에는 뒤에 숨는 그 모습 그대로"라며 맹비난했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는 "상황에 대한 대처도 못 하고 그 흔한 변명 한마디 없다. 실무자에게 책임을 떠넘기는 무책임하고 비겁한 행태"라고 비판했다.

윤희숙 의원은 "해외 파병된 장병 수백 명이 집단감염돼도 사과할 정도로 (문제가) 심각하지 않다면, 지금 코로나 치명률이 낮은데 방역 4단계는 왜 하나"라고 꼬집었다.

그는 또 "오늘 막내 조카가 입대한다"고 밝히며 군 장병들에 대해 "훈련병 하나하나가 귀한 아들이자 조카"라고 강조했다.

minar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