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총리, 민주노총에 원주집회 계획 철회 촉구

송고시간2021-07-21 09:03

댓글

"7월말∼8월초 최대 고비…'안전한 휴가' 당부"

"취약지역 교민에 의약품·방역물자 긴급지원 검토"

김부겸 총리, 중대본회의 주재
김부겸 총리, 중대본회의 주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1.7.21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21일 민주노총이 오는 23일 강원도 원주에서 집회를 계획하고 있는 것에 대해 철회를 촉구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방역에는 어떠한 예외도 있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와 함께 "민주노총은 방역 당국의 지난 집회 참석자 명단 제출 요청에 소극적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며 "정부의 명단 제출 요청에 즉시 협조해달라"고 요청했다.

방역당국은 민주노총이 지난 3일 서울 종로 일대에서 개최한 집회 참가자들 중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자 집회 참가자 전원에게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라는 행정명령을 발령한 상태다.

김 총리는 또 "휴가가 집중되는 7월 말, 8월 초가 이번 유행의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지금은 '잠시 멈춤'이 필요한 때"라며 "이번만큼은 '함께 하는 휴가'보다 서로 거리를 두고 휴식하는 '안전한 휴가'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동남아 지역의 코로나19 확산세를 언급, "어디에 계시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은 정부의 책무"라며 "최근 코로나19로 희생된 베트남 교민의 사례에서 정부의 어떤 점이 부족했는지 되돌아봐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 총리는 외교부에 "보건의료 취약지역에 거주하고 계신 분들의 어려움이 최소화되도록 현지에서 필요로 하는 의약품과 방역물자를 긴급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해달라"고 당부했다.

chom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