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동생 수십차례 찔러 살해한 30대, 헤어지고 7개월간 집착" 청원

송고시간2021-07-21 09:26

댓글
여성 재판 선고(PG)
여성 재판 선고(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전주=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전북 전주에서 자신의 연락처를 휴대전화에서 삭제했다는 이유로 연하 남성을 흉기로 수십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로 재판을 받는 30대 여성을 엄벌에 처해달라는 글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랐다.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전주 원룸 살인사건'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피해자의 가족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언론에는 2020년 8월부터 최근까지 가해자와 제 동생이 연인 관계를 유지해 왔다고 하는데, 사실과 다르다"며 "2020년 8월부터 한 달 반 정도만 연인관계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연애 기간 동생은 행복하기보단 가해자 때문에 힘들다고 말했다"며 "연락이 안 되면 수시로 집에 찾아오는 등 여성의 집착이 심했고 이에 지친 동생은 헤어지자고 했는데 그 후에도 7개월 동안 스토킹을 지속해서 해왔다"고 썼다.

청원인은 "사건 당일 가해자는 전화를 받지 않자 화가 나 동생의 집을 찾았고, 헤어졌음에도 휴대전화에 번호가 저장돼 있지 않는다는 말도 안 되는 이유로 흉기로 찔러 죽였다"며 "가해자가 엄중히 처벌받을 수 있도록 꼭 청원에 동참해 달라"고 말했다.

war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