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홍천군수 "경과대역 주민이 가장 중요"…송전탑 갈등 지속

송고시간2021-07-21 11:45

댓글

(홍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홍천군이 송전탑 건설을 추진하는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의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건설'과 관련해 경과대역 취소를 요구하며 반발 수위를 높여 갈등이 지속하고 있다.

허필홍 홍천군수 브리핑
허필홍 홍천군수 브리핑

[홍천군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허필홍 홍천군수는 21일 오전 군청에서 브리핑을 통해 최근 한전의 입지선정위 재구성과 경과대역 추가 검토 등에 대해 "새로운 경과대역으로 변경하고자 한다면 해당 주민 의견부터 수렴해야 한다"고 밝혔다.

허 군수는 "수렴한 주민의견으로 입지선정위원회에 상정하는 절차로 진행돼야 하지만, 한전은 홍천군의 입지선정위원회 참석부터 요구하고 있다"며 "입지선정위원회 참석 결정은 경과대역 주민들 의견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전은 입지선정위원회 참석을 요구하기 전에 잘못 결정된 경과대역을 취소하고, 주민들이 납득 가능한 대역을 공개하고 의견을 수렴해 결정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앞서 한전은 최근 기자 간담회를 통해 "지난 3월 홍천 주민대표가 없는 상태에서 경과대역이 결정됐고 경과대역이 내륙으로 치우친 점과 공식화되지 않은 대안으로 주민과 사회단체 의견수렴 과정에서 갈등을 유발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송전탑 및 송전선로
송전탑 및 송전선로

[안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또 주민 피해 최소화 방안으로 지난 3월 결정된 경과대역으로 1천307가구가 영향받는 것을 영귀미면과 남면지역 경과지를 일부 변경해 316가구로 영향권을 축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입장도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서도 허 군수는 "피해예상 가구 숫자 줄이기로 주민들을 현혹하려 하는 듯하다"며 "주민 갈등 조장 중단과 경과대역 취소 등이 이뤄지지 않으면 모든 행정절차에 대해 협조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전 관계자는 "앞으로 홍천군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으며, 피해 주민과 충분한 소통을 통해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ha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