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현대글로비스, 자동차선 유휴공간에 중소기업 화물 실어나른다

송고시간2021-07-21 14:00

댓글

한국무역협회와 MOU…"수출 물류 상생·협력 노력"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현대글로비스[086280]가 선복 부족을 겪는 국내 수출기업을 위해 자동차 운반선(PCTC)을 이용해 운송을 지원한다.

현대글로비스, 자동차선 활용해 中企 수출 물류 지원
현대글로비스, 자동차선 활용해 中企 수출 물류 지원

(서울=연합뉴스) 현대글로비스가 선복 부족을 겪는 국내 수출기업을 위해 자동차 운반선(PCTC)을 이용해 운송을 지원한다. 사진은 지난 3월 현대글로비스 자동차 운반선에 열교환기가 선적되고 있는 모습. [현대글로비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현대글로비스는 한국무역협회와 '중소기업 해상운송 지원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21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현대글로비스는 내년 초까지 브레이크 벌크(Break-Bulk) 화물 기업이 자동차선을 이용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브레이크 벌크 화물은 산업·발전설비, 전동차, 철강 제품, 건설·광산 장비 등 대형 중량 화물로, 컨테이너와 같은 용기에 적재되지 않고 개별 품목으로 바퀴가 달린 특수장비를 통해 선적된다.

현대글로비스는 앞서 글로벌 에너지 인프라 기업의 운송 의뢰로 화력·풍력 발전설비를 자동차선에 실어 미국 볼티모어, 독일 브레머하펜 등으로 나르며 브레이크 벌크 화물 운송 능력을 검증받았다.

현대글로비스, 자동차선 활용해 中企 수출 물류 지원
현대글로비스, 자동차선 활용해 中企 수출 물류 지원

(서울=연합뉴스) 현대글로비스는 21일 한국무역협회와 '중소기업 해상운송 지원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 오른쪽부터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관섭 한국무역협회 부회장이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7.21. [현대글로비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최근 글로벌 완성차 물동량 증가로 자동차운반선 선복이 부족한 상황임에도 국내 중소기업의 애로 해소를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현대글로비스 측은 설명했다.

이에 따라 자동차선에 유휴 공간이 발생하면 중소기업의 브레이크 벌크 화물을 최우선으로 선적한다는 방침이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풍부한 해상 물류 인프라와 다년간의 운송 경험 등 회사가 가진 경쟁력이 국내 수출기업의 애로사항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물류 어려움 극복을 위해 상생 협력을 다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화물 선적을 희망하는 수출기업은 한국무역협회 또는 수출입물류 종합대응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문의하면 된다. 한국무역협회 물류서비스실이나 트레이드 콜센터를 통해서도 상담 가능하다.

hanajj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