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총리 "추가 원전건설-원전기술 발전, 큰 관계 없다"

송고시간2021-07-21 17:00

댓글

'탈원전으로 원자력기술 사장' 우려엔 "그렇지 않다"

문무대왕과학연구소 착공식…"원자력기술, 에너지·경제 원동력으로"

격려사 하는 김부겸 총리
격려사 하는 김부겸 총리

(경주=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21일 경북 경주시 감포읍 한국원자력연구원 문무대왕과학연구소 착공식에 참석해 격려사를 하고 있다.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21일 "단순히 국내에 추가 원전 건설을 하는지 여부와 우리의 원전 기술 발전은 큰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경북 경주에서 열린 한국원자력연구원 문무대왕과학연구소 착공식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특히 김 총리는 '탈원전'으로도 불리는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 정책 방향이 결국 원자력 기술을 사장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언급하면서 "분명히 말씀드린다. 그렇지 않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원전의 추가 건설에 신중한 이유는 대한민국 규모의 영토에 지을 수 있는 원전을 이미 충분히 지었기 때문"이라며 "우리나라의 경우 영토는 좁고 인구는 많아서 사용 후 핵원료 문제를 해결하기가 쉽지 않다. 추가로 계속 짓기는 어렵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총리는 "그러나 앞으로도 최소 60년 정도는 원전을 운영하게 된다"며 "이제 그 경험과 기술을 가지고 해외에 안전한 원전을 짓고 관리하는 것은 우리가 충분히 잘 할 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실제로 원자력 기술은 원전 외에도 국방, 해양, 우주, 극지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글로벌시장을 주도할 소형 모듈 원자로(SMR) 등 안전한 에너지원으로서 계속해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은 원자력 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에너지와 경제의 원동력으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무대왕과학연구소는 경북도, 경주시, 한국원자력연구원이 협약을 맺고 추진해온 혁신원자력연구단지로, 완공 후 SMR 연구개발, 4차산업 기술을 접목한 차세대 기술개발, 방사성폐기물 관리와 원전 해체기술 고도화 등을 연구하게 된다.

chom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