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시 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 운영방식 전면 재검토

송고시간2021-07-21 15:21

댓글

민간위탁 계약기간 일단 내년 말까지로 공고

서울특별시청
서울특별시청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서울시는 박원순 전 시장 재직 당시 만들어져 9년째 민간위탁으로 운영되고 있는 '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의 운영 방식을 전면 재검토키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시는 기존의 민간위탁 방식을 2023년 이후에도 유지할지, 또는 시나 공공기관 직영으로 전환하는 등 다른 방식을 택할지 다각도로 검토 중이다.

이 센터는 2012년부터 '사단법인 마을'이 수탁운영기관으로 선정된 후 3년 단위로 재계약을 거듭해 왔다. 센터는 시와 자치구의 마을공동체 사업 등을 담당하며, 서울형 주민자치회 사업이 시작된 2017년부터는 주민자치회의 지원조직 역할도 해 왔다.

시는 지난 19일 수탁운영기관 공모 공고를 내면서 계약 기간을 통례대로 3년으로 하지 않고 올해 11월 21일부터 총 1년 1개월 남짓으로만 잡았다.

시 관계자는 "관계 법령상 이번에는 재계약을 계속하지 않고 새로 공모 공고를 내야 하는 시점이었다"며 "최근에 언론에서 제기된 문제를 점검하고 필요할 경우 센터의 운영 방침을 다시 정해 2023년부터 적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번 공모의 계약 기간을 짧게 잡았다"고 설명했다.

현 수탁운영기관인 사단법인 마을도 이번 공모에서 배제되지 않아 지원이 가능하다.

일각에서는 박 전 시장과 친분이 있는 시민단체 인사들과의 관계 등으로 센터가 방만하게 운영되고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왔다. 사단법인 마을은 박원순 전 시장의 측근 인사로 알려진 유창복씨 등이 2012년 설립했으며, 유씨는 2012∼2015년 센터장을 맡았다.

시는 이달 초부터 센터에 대한 감사를 진행 중이며, 운영 적절성과 예산 사용의 효율성 등을 전반적으로 들여다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는 이와 별도로 '서울형 주민자치회' 사업으로 운영 보조금을 받았던 22개 자치구의 보조금 집행 실태 점검을 하는 등, 박 전 시장 시절 이뤄진 주민자치 관련 사업에 대한 집중 점검을 벌이고 있다.

limhwaso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