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울산 북구 식수서 방사성 물질 불검출…지표수는 기준치 이내

송고시간2021-07-21 15:30

댓글
울산시 북구청
울산시 북구청

[울산시 북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시 북구는 지역 내 생활방사선 조사 결과 식수와 지하수에는 방사성 물질이 검출되지 않았고, 지표수 등에는 일부 검출됐으나 기준치 이내로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북구는 1월 경주 월성 원전에서 기준치 이상의 삼중수소가 검출됨에 따라 3월부터 6월까지 북구 3개 지역에서 생활방사선 검출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조사 용역을 했다.

용역을 맡은 부경대 방사선과학기술연구소는 강동권과 농소권, 북구청 주변 3개 권역에서 67개 시료를 채취해 삼중수소와 요오드, 세슘 등 방사성 물질을 조사했다.

조사 대상은 식수와 지하수, 지표수, 표층 토양, 농산물, 어류, 해수, 해조류다.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전국환경방사능조사' 농도 범위를 기준치로 삼았다.

조사 결과 식수와 지하수, 농산물, 해수, 해조류에는 방사성 물질이 검출되지 않았다.

지표수와 표층 토양, 어류에서는 감마 핵종이 일부 검출됐으나 기준치 이내로 나타났다.

북구는 이번 결과가 2016년 시행한 생활방사선 조사 결과와 방사능 수준에서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

북구는 주민 안전을 위해 2년마다 조사 용역을 통해 방사성 오염 자료를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북구 관계자는 "방사능 대책 관련 예산과 장비 확보, 교육, 훈련 등을 통해 원전과 방사능으로부터 안전한 북구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yongt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