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천후 이야기꾼 연상호 "급변하는 환경, 해볼 수 있는 게 많죠"

송고시간2021-07-21 16:25

댓글

드라마 '방법' 잇는 스핀오프 영화 '방법:재차의' 각본

차기작은 넷플릭스 드라마와 SF 영화 연출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지난해 여름 '부산행'을 잇는 좀비 영화 '반도'를 선보였던 연상호 감독이 이번에는 TV 드라마를 스크린으로 확장한 영화 '방법:재차의'의 작가로 돌아왔다.

연상호 작가
연상호 작가

[CJ EN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tvN에서 선보인 드라마 '방법'은 죽음을 부르는 저주인 '방법'(謗法)을 소재로 한 웰메이드 오컬트 스릴러 장르물로 호평받았다.

영화는 드라마 마지막회에서 홀연히 떠난 방법사 소진(정지소 분)의 귀환 프로젝트였다.

연 작가는 21일 진행한 온라인 인터뷰에서 "멋있는 소진이 돌아오는 에피소드를 생각했고, 영화로 작업해 보고 싶었다"며 "그러려면 액션 등 동적인 요소가 많아야 하고, 거기에 맞는 게 '재차의'였다"고 소개했다.

드라마 각본을 쓸 당시 한국의 요괴와 귀신 등에 대해 조사를 하면서 많은 초자연적 존재들을 알게 됐고, 그중 되살아난 시신 '재차의'(在此矣)가 그의 관심을 끌었다고 했다.

영화에서 재차의는 주술사의 조종에 따라 사람처럼 말하고 행동하기도 하고, 군단을 이뤄 일사불란하게 내달리거나 자동차를 운전하며 인간의 무력을 뛰어넘는다.

연 작가는 "알 수 없는 힘이나 존재에 조종당하는 존재에 관심이 있었다"며 "독특하지만 대중적인 가치관에 반하지 않는 보편적인 세계관이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방법' 시리즈의 주요 관객으로는 "새로 나온 강시 영화를 빌리러 갈 때 두근두근하던 연상호 어린이를 상상했다"고 했다.

"어렸을 때부터 서브 컬처에 관심이 많았는데, 말은 서브 컬처지만 당시 불량 식품 같은 것들이었죠. 만화나 문방구에서 팔던 '오싹오싹 공포체험'(아동용 괴담집)을 볼 때 즐거움을 느꼈고, 지금 영화를 만드는 데 큰 영향을 미친 것 같아요. 그런 세계관을 만드는 것의 재미나 서브 컬처에 대한 책임도 있는데 보편적 가치에서 벗어나지 않으면서도 될 수 있으면 건강한 가치관을 갖는 데 도움이 됐으면 좋겠고, 너무 어렵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CJ EN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J EN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드라마 '방법'에 이어 영화 '방법:재차의'가 개봉하고, '방법'과 세계관을 공유하는 스핀오프 드라마 '괴이'도 다음 달 촬영에 들어가 내년 상반기 티빙 오리지널로 선보일 예정이다. 또 '방법' 시즌 2에 대한 아이디어도 나누는 중이라고 연 작가는 전했다.

'방법'이 처음부터 시리즈물로 기획된 건 아니다.

연 작가는 "드라마 '방법' 대본을 쓰면서 소재에 대해 취재를 하는데 아시아에 재미있는 초자연적 존재들이 많더라"며 "이 세계관을 하나의 구심점으로 삼아 여러 가지 이야기가 나올 수 있겠다 싶었고 대본을 쓰던 중반 즈음부터 영화 작업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그는 "영화를 먼저 본 관객이 드라마를 다시 찾아볼 수도 있고, 드라마 팬이 영화를 봐줄 수 있을 것 같다"며 기대를 표하기도 했다.

"제가 쓰고 김용완 감독이 연출하느냐 마느냐를 떠나 '방법'의 세계관이 계속 이어졌으면 좋겠어요. 앞으로 진희와 소진의 관계와 모험도 궁금하고, 드라마 캐릭터들의 전사도 궁금하고요."

영화 '방법:재차의'
영화 '방법:재차의'

[CJ EN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 작가는 애니메이션에서 시작해 실사 영화와 웹툰, 만화, TV와 OTT 플랫폼을 오가며 전천후 이야기꾼으로 활약하고 있다.

지난해 여름 선보인 연출작 '반도'는 프리퀄 웹툰이 카카오페이지에서 연재 중이다. 대세 플랫폼인 넷플릭스와는 지난해 네이버에서 연재한 웹툰 '지옥'을 원작으로 한 시리즈와 SF 영화 '정이'를 선보일 예정이다.

두 작품에 대해 "표현 수위 등 여러 가지 면에서 자유로운 편이었고, '돼지의 왕'이나 '사이비'에 좀 더 가까운 작품"(지옥), "극장용 대중 영화를 만들 때 고려해야 하는 것들에서 벗어난 작품으로, 굉장히 정적이고 단편 소설 같은 형식의 SF 영화"(정이)라고 귀띔했다.

그는 "엔터테인먼트 환경이 급변하는 시기에 해 볼 수 있는 게 너무 많다"며 의욕을 보였다.

"'지옥' 웹툰 작업을 하면서 제가 쓴 글을 만화가가 연출해 내놓은 결과물이 내가 생각했던 게 아닌데 신선하고 좋았어요. 드라마(방법)도 비슷한 느낌이었어요. 내가 쓴 걸 배우가 어떻게 연기하고 감독이 어떻게 연출하고 편집할지 기대하면서 기다리게 되더라고요. 제가 쓴 걸 제가 연출하면 뻔한 결과가 예상되는데, 내가 생각지 못한 결과물을 받는 게 즐거운 경험이 됐고, 다른 창작자들과의 작업 기회를 늘려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그러면서 "다른 사람이 쓴 작품을 연출한 적은 없는데 여력이 있을 때 여러 경험을 해보고 싶다"고도 했다.

"하나의 이야기를 한 매체에서 마무리하는 게 미덕이었던 시대에서 이제는 세계관을 공유하는 이야기를 여러 매체를 오가며 즐기는 방식이 늘고 있어요. 조그맣게 뭔가를 만들어 놓으면 새로운 무언가로 변화되고 있는 거죠. 상황이 허락하는 대로 시도하고 있습니다. 그게 소설도, 애니메이션도, 드라마도, 게임도 될 수 있겠죠."

연상호 작가
연상호 작가

[CJ EN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mih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