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거돈 전 시장이 축소한 행복주택 다시 살린다

송고시간2021-07-21 16:39

댓글

부산시 원안 착공 예정…시민단체, 오 재임시절 잘못된 정책 감사 촉구

부산시청 앞 행복주택 조감도
부산시청 앞 행복주택 조감도

[부산시 제공]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오거돈 전 부산시장 시절 축소된 부산시청 앞 행복주택이 당초 계획인 1천800가구 규모로 재추진된다.

21일 부산시와 부산도시공사에 따르면 지난 19일 부산시의회에서 '시청 앞 행복주택 건립 기본계획(타당성) 용역 토론회'가 열렸다.

용역 결과 부산시 산하 6개 공공기관 이전 필요성은 인정되지만 부산시청 앞 행복주택 내 공공기관 재배치 적정성이 낮아 타당성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재무적 분석에서도 공공기관 재배치에 따른 사업 시간 증가, 사업비 700억원 추가, 행복주택 세대 수 축소로 인한 국비 350억원 감소 등으로 사업성이 낮다는 결론이 나왔다.

청년과 신혼부부 주거난 해소를 위한 부산시청 앞 행복주택 사업은 서병수 전 시장 때인 2016년 계획됐다.

부산시는 2017년 부산시청 앞 1만8천225㎡ 용지에 지하 4층, 지상 37층 규모 행복주택 1천800가구 사업 계획을 승인했다.

하지만 오거돈 전 시장 취임 이후 연제구 주민 민원과 공공기관 재배치 등을 이유로 692가구였던 1단지를 88가구로 줄이기고 대신 연면적 2만㎡ 규모로 공공기관 성격인 행정지원시설을 넣기로 했다.

시민단체는 부산시에 사과와 재발 방지 등을 촉구했다.

부산경남미래정책은 "오거돈 전 시장 재임 당시 시는 1천800세대를 692세대로 대폭 줄이고 높이도 최고 37층에서 14층까지 대폭 낮추며 공공기관 업무시설로 대체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며 1단지 사업을 승인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단체는 특정감사를 통해 당시 잘못된 정책 결정에 이르게 되는 과정을 진단하고 사업 지연에 따른 손실 비용 추계, 관계자 징계 등을 요구했다. 부산시는 다음 달 최종 용역 결과가 나오면 관계 기관 등과 협의해 원안대로 착공할 예정이다

c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