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시, 김치재료 438건 잔류농약 검사…3건 부적합

송고시간2021-07-22 06:00

댓글
부추 수확
부추 수확

[연합뉴스 자료사진]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시는 여름철에 많이 담가 먹는 김치 재료 438건의 잔류 농약을 검사한 결과, 3건이 허용 기준을 초과해 폐기 조치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검사는 지난 상반기 중 도매시장과 대형마트 등에서 판매되고 있는 열무(물)김치·오이소박이·깻잎김치 등의 원재료인 농산물 15품목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검사 결과 부추 2건과 들깻잎 1건에서 기준치를 넘는 잔류 농약이 검출됐다.

서울시는 잔류농약 부적합 제품의 유통을 차단하기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생산자·유통업소 관할 행정기관에 관련 정보를 통보했다.

농산물의 잔류 농약은 일정 시간 물에 담갔다가 흐르는 물에 반복 세척하면 상당량 줄어든다고 시는 전했다.

자세한 정보는 서울시 식품안전관리(fsi.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min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