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신규확진 1천400명대 이스라엘, '그린패스' 등 방역조치 재도입

송고시간2021-07-21 18:16

댓글

100명 이상 실내 행사에 접종자·감염 후 회복자·음성확인자만 입장

백신 접종자에게 발급되는 '그린 패스'를 받은 이스라엘 주민
백신 접종자에게 발급되는 '그린 패스'를 받은 이스라엘 주민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이스라엘이 델타 변이를 중심으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빠른 확산세를 억제하기 위해 결국 추가 방역 조치를 재도입했다.

21일(이하 현지시간) 일간 하레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스라엘 보건부는 이날부터 '그린 패스' 제도를 재가동한다고 밝혔다.

그린 패스란 이스라엘이 코로나19 백신 2회 접종자와 감염 후 회복자,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음성이 확인된 사람에게 발급하는 일종의 면역증명서다.

이 제도는 접종자에게 일상생활을 보장하는 한편, 면역력이 없는 사람의 공공장소 출입을 막아 감염 확산을 억제하려는 취지로 도입됐다.

지난 2월 백신 2회차 접종률 30%대에서 이 제도를 도입했던 이스라엘은 2회차 접종률 55% 선에서 확진자 수가 한 자릿수로 줄자 지난달 초 이 제도를 포함한 대부분의 방역 조치를 해제했다.

이후 이스라엘은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까지 풀었다.

그러나 이후 델타 변이를 중심으로 감염 확산세가 빨라졌다. 하루 4∼5명에 불과했던 신규 확진자 수는 불과 한 달여 사이에 꾸준히 늘어 1천 명 선을 넘어섰다.

19일에는 1천377명, 20일에는 1천400명의 확진자가 보고됐다.

한 달여 만에 복원된 그린 패스 제도는 일단 100명 이상이 모이는 실내 행사에만 적용하기로 했다.

PCR 검사 이외에 24시간 이내 신속 검사를 통해 받은 음성 확인서로도 그린 패스를 받을 수 있다.

행사 참석 인원에 제한은 없지만, 참석자는 마스크를 써야 하고 경찰관이 위반 사항이 있는지를 확인한다.

행사 참석자가 준수 사항을 어기면 1천 셰켈(약 35만 원), 행사 주최 측은 1만 셰켈(약 350만 원)의 벌금을 물게 된다.

이와 함께 당국은 이날부터 공공장소와 사업장 등 출입 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

meola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