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 마포로1구역 내 낙후지역 개발 활성화

송고시간2021-07-22 09:00

댓글
마포로1구역 위치도
마포로1구역 위치도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서울시는 22일 재개발사업이 40여년간 진행 중인 서울 마포로1구역의 정비계획이 변경돼 일부 미시행 지구 개발이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시에 따르면 21일 열린 올해 제9차 도시계획위원회에서 마포구 공덕동 255-1번지 일대 마포로1구역 24만9천777.4㎡의 정비계획 변경 결정안과 경관심의안이 수정가결됐다.

마포로1구역은 1979년에 재개발구역 지정이, 1980년에 재개발사업계획 결정이 이뤄졌으며, 전체 54개 지구 중 49개 지구에서 재개발사업이 완료되고 나머지 5개가 미시행 지구로 남아 있다.

시는 미시행 5개 지구의 조속한 사업추진을 위해 정비계획을 변경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시는 이 중 마포로1구역 제58-2지구(마포구 도화동 16-1번지 일대 3천806.3㎡)에 대한 정비계획 변경 결정도 21일 위원회에서 내렸다.

이 지구는 공덕역에서 약 150m 거리에 있고 '2030 서울도시기본계획'상 '마포·공덕 지역중심'에 해당해 입지 조건이 우수하지만, 노후하고 쇠퇴한 상태로 방치되고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시는 지구 내 불합리한 도시계획시설 도로 선형을 정비하고, 경의선 숲길 공원과 연계되는 보행통로 계획을 반영키로 했다. 또 저층부에 다양한 상업시설을 배치해 가로 활성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이곳에는 토지 기부채납으로 용적률 완화(상한 474.6%)가 이뤄지며, 지하 5층, 지상 19층 규모의 공동주택 196세대와 근린생활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limhwaso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