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방부, 청해부대 집단감염 감사 착수…감염경로도 추적

송고시간2021-07-22 09:59

댓글

내달 6일까지 국방부·합참·해군·의무사·청해부대 대상

격리중인 청해부대원은 비대면 조사…감사 결과따라 문책 불가피

국방부
국방부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국방부가 22일 전체 부대원의 90%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된 초유의 청해부대 집단감염 사태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

이 과정에서 코로나바이러스의 유입 경로에 대한 조사도 자연스럽게 이뤄질 전망이다.

국방부 관계자에 따르면 감사관실은 이날부터 10명을 투입해 청해부대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해 제기된 각종 의혹을 규명하고 각 기관이 적절하게 대응했는지 따져보기 위한 감사를 진행한다.

감사 기간은 다음 달 6일까지지만, 필요하면 기간을 연장할 수 있고 투입 인원도 늘릴 수 있다.

청해부대에 대한 작전지휘와 부대 관리 책임을 맡는 합동참모본부와 해군 작전사령부, 해군본부, 국군의무사령부, 국방부 관련 부서 등이 대상이다.

국방부 감사관실은 우선 각 대상 기관으로부터 관련 자료를 제출받아 분석한 뒤 현장 감사에 임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청해부대 34진 장병들에 대해서는 격리 중인 점을 고려해 일단 비대면 방식으로 설문 조사를 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바이러스가 어떻게 함정으로 유입됐는지에 대한 조사도 이뤄질 전망이다.

34진 문무대왕함은 지난달 28일부터 7월 1일까지 3박 4일간 군수품 적재를 위해 아프리카 해역 인접국에 기항했는데, 당시 철저히 현지인과 접촉을 차단하는 등 현재까지 특별히 문제점이 발견되진 않았다.

그렇다보니 일각에선 기항 기간 일부 승조원이 함정을 무단 이탈한 것 아니냐는 추측도 하고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감염경로와 관련해 함정 현장 조사가 제한되는 상황"이라며 "방역당국의 역학조사와 별개로 부대원 진술 등을 통해 코로나바이러스의 유입 경로도 추적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파병 준비 등 계획 단계부터 실제 파병 이후 부대 운영과 방역 지침 이행, 상황 발생 시 합참과 국방부, 의무사 등 관련 기관의 초기 대응 등을 전반적으로 들여다본다.

국방부는 이를 통해 정치권과 언론 등에서 제기한 전반적인 의혹을 규명한다는 계획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제기된 각종 의혹과 관련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규명하는 게 제1 목적"이라며 "합참이나 국방부, 의무사 등이 관련 매뉴얼대로 조처를 했는지도 따져볼 것"이라고 말했다.

감사 결과에 따라 문제가 드러난 기관이나 담당자에 대해서는 징계 등의 문책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관계자는 "해당 기관이 매뉴얼대로 조처를 했더라도 그 결과가 객관적으로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면 관련 지침에 미흡한 점이 있는지도 살펴보고 제도개선을 권고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해외파병' 청해부대서 코로나19 확진…집단감염
'해외파병' 청해부대서 코로나19 확진…집단감염

(서울=연합뉴스) 사진은 문무대왕함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hyunmin62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