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명 "임기 내 청년 年 200만원, 전국민 100만원 기본소득"(종합)

송고시간2021-07-22 13:38

댓글

2023년 '전국민 25만원 청년 125만원'으로 시작해 단계적 확대

"소멸성 지역화폐로 지급"…재원확보, 국토보유세·탄소세 부과 '증세'

인사말하는 이재명 지사
인사말하는 이재명 지사

(수원=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오후 경기도청 제1회의실에서 열린 '2021 더불어민주당 경기도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7.20 [경기사진공동취재단] stop@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윤지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2일 "차기 정부 임기 내에 청년에게는 연 200만 원, 그 외 전국민에게 100만원의 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고 공약했다.

이 지사는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기본소득의 최종 목표금액은 기초생활수급자 생계비 수준인 월 50만원이지만, 재원 형편상 임기 내에 도달할 수는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본소득의 첫 단계로 임기 내에 전 국민에는 연 100만원, 청년에는 추가로 연 100만원을 지급해 총 200만원씩을 지급하겠다는 것이다.

구체적 로드맵으로는 처음 지급하는 2023년에는 '청년 125만원·전 국민 25만원'으로 시작해 '청년 200만원·전 국민 100만원'으로 늘리는 단계적 방안을 제시했다.

이 지사는 우선 전국민 보편 기본소득 구상에 대해 "연 100만원(4인 가구 400만원) 이상을 소멸성 지역화폐로 지급하겠다"며 "임기 개시 이듬해인 2023년부터 25만원씩 1회로 시작, 임기 내에 (연) 최소 4회 이상으로 늘리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19세부터 29세까지의 청년 약 700만명에게는 보편 기본소득 외에 연 100만원을 지급하겠다"며 "보편 기본소득과 청년 기본소득이 정착되면 청년들은 11년간 총 2천200만원의 기본소득을 받게 된다"고 밝혔다.

기본소득 재원과 관련해서는 우선 자연 증가분과 재정구조 개혁, 예산 절감 및 우선순위 조정, 세원 관리 강화 등을 통해 25조원 이상을 확보하고, 기존의 조세감면분을 순차적으로 축소해서 25조원 이상을 확보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또 부동산 불로소득 차단을 위해 국토보유세를 부과하고, 기후위기 극복을 위해 탄소세를 부과해 기본소득 재원으로 삼겠다고 했다.

이 지사는 "국토보유세 1%는 약 50조원인데 조세저항이 심할 것"이라며 "징수세 전액을 국민에 균등 지급하면 80∼90%의 국민이 '내는 세금보다 받는 기본소득이 많은' 순 수혜자가 되므로 저항을 줄이고 양극화를 완화하는 등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탄소세에 대해서도 "국제기구 권고에 따라 톤당 8만원으로 올리면 64조원"이라며 "이 재원 중 일부는 산업전환 지원에 사용하고, 일부는 물가상승에 직면할 국민들에 균등 지급하면 복합 효과를 얻는다"고 주장했다.

이후 기본소득 정책의 효능이 증명돼 국민적 합의의 토대가 만들어지면 차차기 정부에서는 일반적인 기본소득 목적세 도입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대통령 직속 기본소득위원회를 설치해 공감을 끌어내며 기본소득을 설계하고 점진적으로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지사가 이날 발표한 기본소득 공약은 기존에 주장해 오던 내용을 큰 틀에서 유지하면서 단계적 도입 및 재원마련 방안을 정리한 성격이다.

예비경선 과정에서 경쟁 후보들이 쏟아낸 '공약 후퇴' 공세를 정면돌파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해석된다.

코로나19 재확산의 영향으로 경선 일정이 늦춰진 가운데 네거티브 공방보다는 정책 논쟁으로 무게중심을 옮겨 판을 주도하겠다는 전략도 엿보인다.

특히 이 지사는 '임기 내' 실현을 약속함으로써 자신이 강점으로 자부하는 실행력을 부각했다.

연 25만원부터 시작하는 보편 기본소득과 달리 연 100만원의 청년 기본소득은 처음부터 목표액을 전액 지급하고 대상자를 늘려나가겠다고 밝힌 것도 같은 맥락으로 볼 수 있다.

다만 이 지사가 밝힌 지급 액수와 그에 따른 불평등 완화 효과 등을 두고 여러 경쟁자들이 의문을 표시해 온 만큼, 구체적인 방안을 둘러싼 논쟁도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는 "박근혜 정부의 반대를 뚫고 청년기본소득을 시행했던 것처럼 대전환의 시대에 양극화 완화와 지속가능 성장이라는 새역사를 만들겠다"며 "40여년 전 박정희 정권에서 불완전하게 만들어진 의료보험이 지금은 최고의 복지체계로 발전했듯이 한국형 기본소득은 세계가 주목하는 모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sncwoo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