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베이 블로거에 과잉대응하다 피소…"피묻은 돼지가면 보내"

송고시간2021-07-22 10:14

댓글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미국의 온라인 쇼핑 업체인 이베이가 자사에 비판적인 글을 쓴 블로거들을 침묵시키려고 기괴한 행위까지 했다는 혐의로 소송을 당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커머스바이츠'란 블로그를 운영하는 부부 이안 스타이너와 데이비드 스타이너는 이날 보스턴 연방지방법원에 낸 소장에서 이베이가 지난 2019년 자신들을 괴롭히기 위해 조직적인 행동을 벌였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은 이베이 측이 익명으로 자신의 집에 피 묻은 돼지 가면을 보내거나 자신들의 집에서 섹스 파티가 열린다는 가짜 소문을 퍼뜨리기까지 했다고 덧붙였다.

이베이를 비판한 자신들의 글에 격분한 당시 최고경영자(CEO) 데빈 웨니그 등 경영진이 회사 보안팀에 전권을 줘 이런 대응을 하도록 했다는 주장이다.

이미 미 법무부는 이런 행위에 가담한 이베이 직원 7명을 기소했으며 이 중 5명은 유죄를 인정했고 나머지 2명은 재판이 진행 중이다.

당시 웨니그 CEO 등은 기소되지 않았다.

그러나 스타이너 부부는 이번 소장에서 검찰 측이 법원에 제출한 증거자료를 인용해 최고 경영진도 연루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르면 웨니그 CEO는 부사장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우리가 그녀를 해치우려 한다면 지금이 적기"라고 말했다.

웨니그 CEO는 입장을 묻는 블룸버그통신의 질의에 응하지 않았다.

다만 이베이는 성명을 통해 "수사에 협조하고 있다"며 "스타이너 부부 문제를 다루는 데 있어 공정하고 적절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베이의 로고
이베이의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pseudoj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