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제작시간 10분의 1로…고망간강 LNG 탱크용 용접 기술 개발

송고시간2021-07-22 10:00

댓글

기계연·대우조선해양 "아크 용접에 레이저 기술 결합"

고망간강 LNG 연료 탱크를 용접하는 모습
고망간강 LNG 연료 탱크를 용접하는 모습

[한국기계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한국기계연구원은 대우조선해양과 함께 고망간강 액화천연가스(LNG) 연료탱크 제작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용접 기술을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고망간강은 극저온에서도 기존 저장탱크 소재로 쓰이는 스테인리스강과 비슷한 수준의 강도를 가지면서도 제조 비용이 적게 들어, 차세대 저장탱크 소재로 주목받고 있다.

부산기계기술연구센터 이광현·서정 박사 연구팀은 아크 용접에 레이저 기술을 결합, 기존 용접 방식보다 견고하면서도 제작 시간을 10분의 1로 단축할 수 있는 탱크 제작 기술을 개발했다.

아크 용접은 용접부의 용융 깊이가 너무 얕고 넓게 만들어지는 데다 다량의 용접 흄(금속의 증기가 응축·산화돼 만들어지는 고체상 미립자)이 발생하는 등 문제가 있었다.

레이저 용접 기술을 이용하면 용접부가 매우 빠르게 용융됐다가 굳기 때문에, 접합 면을 간결하게 하면서도 빠른 속도로 용접할 수 있다.

두께 30㎜의 용접부 단면
두께 30㎜의 용접부 단면

[한국기계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번에 개발한 용접 기술을 적용한 용접부 단면은 관련 선급이 요구하는 두께 30㎜ 기준을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계연과 대우조선해양은 이날 고망간강 연료탱크의 용접·검사 자동화 기술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도 체결했다.

이광현 박사는 "앞으로 고망간강 연료 탱크의 실증 제작을 위한 후속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라며 "국내 친환경 LNG 선박 기술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jyo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