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빗길 교통사고 현장서 시민 생명 구한 육군 부사관들

송고시간2021-07-22 11:16

댓글
교통사고 현장에서 시민 생명 구한 육군 부사관들
교통사고 현장에서 시민 생명 구한 육군 부사관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박용석 원사, 최민호 원사, 조진욱 상사 안재한 상사 [육군 2군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화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육군 부사관들이 교통사고 현장에서 국민 생명을 지킨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육군 15사단 박용석(43) 원사는 지난 19일 오후 7시께 강원 화천군 상서면 노동리를 지나던 중 1t 트럭이 빗길에 미끄러져 가드레일을 들이받은 사고 현장을 목격했다.

박 원사는 심하게 파손된 차량에서 튕겨 나가 비탈길에 쓰러져있는 운전자를 발견하고 즉시 구조에 들어갔다.

마침 사고 현장을 지나던 육군 7사단 최민호(48) 원사와 안재한(35) 상사도 차에서 내려 다친 운전자를 박 원사와 함께 안전한 장소로 옮긴 뒤 119와 경찰에 신고했다.

이들은 쇼크에 빠진 운전자의 얼굴과 턱에서 피가 많이 흐르는 것을 보고 손수건과 옷가지 등으로 침착하게 지혈을 하고 젖은 몸의 부상자가 체온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도왔다.

마지막으로 7사단 조진욱(37) 상사도 이들에게 합류해 사고 현장 주변을 지나는 차량에 서행을 유도하는 등 부상자의 안전을 지켰다.

부사관 4명의 침착하고 빠른 대응으로 부상자는 119구조대와 경찰에 무사히 인계됐고 미끄러운 빗길에서 추가 피해도 막을 수 있었다.

박 원사는 "당시 비가 많이 내리던 상황에서 커브를 돌자마자 사고 차량과 부상자를 발견했다"며 "빨리 구해야 한다'는 생각에 차에서 내렸고 마침 7사단 전우들도 도착해 신속하게 조치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최 원사도 "군복을 입은 군인으로서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고 부상자가 하루빨리 건강을 회복하길 바란다"며 "군복을 벗은 후에도 내 도움이 필요한 상황이라면 주저하지 않고 나서는 군인정신을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yangd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