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작년 가구당 순자산 5.1억원…부동산·주식 가격 상승에 11%↑

송고시간2021-07-22 12:00

댓글

구매력 기준으로 2019년의 프랑스·일본보다 많아

부동산, 가계 순자산의 62%·전체 국민순자산의 75% 차지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지난해 부동산과 주식 가격 상승 등의 영향으로 가구당 순자산(금융자산+비금융자산)이 11% 가까이 늘었다.

아울러 경제주체들이 보유한 전체 순자산, 이른바 국부(國富) 가운데 약 75%가 부동산(주택+토지)으로, 1년새 비중이 1%포인트(p) 이상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 가계·비영리단체 자산 중 부동산 62%·증권 및 펀드 8%

한은과 통계청이 22일 발표한 '2020년 국민대차대조표(잠정)'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가구당 순자산은 5억1천220만원으로 추정됐다. 2019년말(4억6천297만원)보다 10.6% 많은 규모다. 이는 역대 최고 증가율로 추정된다.

국민대차대조표 통계에서는 가계 부문만을 따로 추계하지 않기 때문에 이 가구당 순자산액 추정액은 '가계 및 비영리단체' 전체 순자산(1경423조원)을 추계 가구 수로 나눈 값이다.

가계 및 비영리단체 총자산 구성과 항목별 증감 추이
가계 및 비영리단체 총자산 구성과 항목별 증감 추이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시장 환율로 환산하면 가구당 43만4천달러로 2019년 기준의 미국(91만7천달러), 호주(80만3천달러), 캐나다(55만4천달러), 프랑스(46만8천달러), 일본(47만6천달러)보다 적었다.

하지만 구매력평가(PPP) 환율 기준(59만4천달러)에서는 2019년의 미국(91만7천달러), 호주(78만4천달러), 캐나다(60만6천달러)를 밑돌지만 프랑스(57만2천달러)나 일본(50만달러)보다는 많았다.

[그래픽] 가구당 순자산 현황
[그래픽] 가구당 순자산 현황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순자산은 전년보다 11.9%(1천110조원) 늘었다. 증가율이 2019년(6.8%)보다 높을 뿐 아니라 역대 최고 수준이다.

자산 종류별로 1년 전보다 주택이 616조1천억원, 지분증권 및 투자펀드가 264조원, 현금·예금이 185조5천억원 불었는데, 2019년(+324조6천억원, +47조5천억원, +128조2천억원)과 비교해 증가 폭이 커졌다.

가계 및 비영리단체 순자산의 구성 비중을 보면, 작년 말 현재 ▲ 주택 5천344조원(42.8%) ▲ 주택 이외 부동산 2천419조6천억원(19.4%) ▲ 현금·예금 1천968조4천억원(15.8%) ▲ 지분증권·투자펀드 986조2천억원(7.9%) 순이었다.

가계총처분가능소득(PGDI;가계가 소비·저축 등으로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소득) 대비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순자산과 부동산자산의 배율은 각 9.6배, 7.2배로 집계됐다. 2019년의 8.8배, 6.7배를 크게 웃돌았고, 두 통계 모두 사상 최고 수준이다.

가계총처분소득 대비 순자산 및 부동산자산 배율 추이
가계총처분소득 대비 순자산 및 부동산자산 배율 추이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 국민순자산 6.6% 증가…부동산 비중 73.4→74.8%

가계 및 비영리단체뿐 아니라 금융·비금융법인, 일반정부의 순자산을 모두 더한 '국민순자산'은 작년 말 현재 1경7천722조2천억원에 이르렀다. 1년 전(2019년 말)보다 6.6%(1천93조9천억원) 늘어 다시 역대 최대 기록을 세웠다. 국부는 통상적으로 해마다 계속 늘어난다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GDP 대비 국민순자산 배율 추이
GDP 대비 국민순자산 배율 추이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이런 국민순자산 규모는 명목 국내총생산(1천933조2천억원)의 9.2배로, 배수가 전년(8.6배)보다 높아졌다.

국민순자산의 증감 요인을 보면, 금융자산 순취득액이 2019년 973조4천억원에서 2020년 1천448조8천억원으로 늘었고, 자산가격 상승 등에 따라 금융자산과 비금융자산의 '거래 외 증감' 부분도 각 490조1천억원, 972조5천억원 증가했다. 주식 등 금융자산도 많이 사들였을 뿐 아니라 집값이나 주식 가격 등이 오르면서 거래 없이 자산 가치도 불었다는 뜻이다.

국민총자산 증감 요인 분석
국민총자산 증감 요인 분석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부동산(토지+건물)은 전체 국민순자산에서 74.8%를 차지했다. 1년 전(73.4%)보다 비중이 1.4%포인트(p) 늘었다. 국민순자산 중 비금융자산 내 부동산 비중도 1년 새 76.1%에서 77.0%로 커졌다.

작년말 현재 토지 자산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배율은 5.0배로, 전년(4.6배)보다 상승했다. 지난해 GDP(명목 기준)는 0.4% 늘어나는데 그쳤지만 토지 자산은 10.5% 증가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금융법인 외 부문(비금융법인·가계 및 비영리단체·일반정부)의 금융자산과 금융부채는 각 12.6%, 14.8% 불었다.

손진식 한은 경제통계국 국민대차대조표(B/S)팀장은 "GDP 대비 토지 자산 배율 상승 등은 지난해 두드러졌던 부동산 가격 상승 등이 자연스럽게 통계에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shk99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